[대구시장 여론조사] 홍준표, 2030 젊은층서 압도적 우위…고령층은 경합

국민의힘 3자 구도? 洪 45.3%-柳 21.9%-金 19.3%
다자구도와 비교해 홍준표 지지율 상승폭 컸다

대구시장 선거에 출마한 홍준표 국민의힘 의원이 7일 오전 중구 선거준비사무소에서 대구시청 이전 관련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우태욱 기자 (왼쪽부터) / 대구시장에 출마한 김재원 전 국민의힘 최고위원이 11일 오전 자신의 선거사무소에서 공약발표회를 하고 있다. 김근우 기자 / 국민의힘 소속 유영하 대구시장 예비후보가 11일 오후 대구 달서구 한 빌딩에서 열린 자신의 선거사무소 개소식에서 밝은 표정으로 참석자들과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대구시장 선거에 출마한 홍준표 국민의힘 의원이 7일 오전 중구 선거준비사무소에서 대구시청 이전 관련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우태욱 기자 (왼쪽부터) / 대구시장에 출마한 김재원 전 국민의힘 최고위원이 11일 오전 자신의 선거사무소에서 공약발표회를 하고 있다. 김근우 기자 / 국민의힘 소속 유영하 대구시장 예비후보가 11일 오후 대구 달서구 한 빌딩에서 열린 자신의 선거사무소 개소식에서 밝은 표정으로 참석자들과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홍준표 의원(대구 수성구을)과 김재원 전 최고위원, 유영하 변호사 등 3파전으로 압축된 국민의힘 대구시장 후보 경선에 관한 적합도 조사에서 다자구도와 마찬가지로 홍 의원이 다른 후보들을 오차범위 밖에서 따돌리며 1위를 차지했다.

◆ 洪 '더블 스코어'에도 막판 극적 단일화 '변수'

매일신문이 대경미래발전포럼과 공동으로 한길리서치에 의뢰해 지난 16~17일 대구에 사는 만 18세 이상 유권자 1천3명을 상대로 진행한 여론조사(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오차범위 ±3.1%포인트) 결과에 따르면, '국민의힘의 대구시장 후보'로 가장 적합한 인물을 묻는 항목에서 응답자의 45.3%가 선택한 홍 의원이 오차범위를 넘어 선두를 점했다.

추격에 나선 유 변호사는 21.9%, 김 전 최고위원은 19.3%의 지지율로 두 사람이 오차범위 내 경합 양상이었다. 홍 의원과의 지지율 격차는 유 변호사가 23.4%p, 김 전 최고위원은 26%p에 달해 사실상 '더블 스코어' 지지율이 나왔다.

특히 민주당과 무소속 후보까지 포함한 다자구도 조사와 비교할 때 유 변호사와 김 전 최고위원의 지지율은 거의 변화가 없었지만, 홍 의원의 지지율은 크게 상승한 결과가 나왔다.

다자구도 조사에서는 ▷홍 의원 39.8% ▷유 변호사 19.9% ▷김 전 최고위원 19.5% ▷서재헌 전 더불어민주당 대구 동구갑 지역위원장 7.5% ▷홍의락 전 의원(무소속) 2.5% 등 순으로 나타났다.

반면 3자 구도에서는 다자구도보다 홍 의원의 지지율이 5.5%p, 유 변호사는 2%p 각각 상승했고 김 전 최고위원은 0.2%p 하락했다.

이는 민주당 지지층에서 후보군을 국민의힘 소속 3자 구도로 좁혔을 때는 홍 의원을 선호한 응답이 많았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구체적으로 다자구도 조사에서는 민주당 지지층의 24.5%만 홍 의원을 선택했고, 41.7%는 서 위원장에게 지지를 몰아줬다. 그러나 국민의힘 3자 구도 조사에서는 민주당 지지층 40.6%가 홍 의원을 선택했으며, 김 전 최고위원(10.2%)과 유 변호사(9.7%)를 꼽은 응답은 상대적으로 적었다.

대구시장 선거에 출마한 홍준표 국민의힘 의원이 7일 오전 중구 선거준비사무소에서 대구시청 이전 관련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우태욱 기자 woo@imaeil.com
대구시장 선거에 출마한 홍준표 국민의힘 의원이 7일 오전 중구 선거준비사무소에서 대구시청 이전 관련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우태욱 기자 woo@imaeil.com

다만 3자 구도에서도 유 변호사와 김 전 최고위원의 지지율을 산술합하면 41.2%로, 홍 의원의 지지율과 오차범위 내에서 경합하는 결과가 나타났다. 18일 결렬된 단일화 논의가 두 후보에겐 두고두고 아쉬움으로 남을 수 있는 대목이다. 홍 의원은 국민의힘 공천 룰에 따라 10%의 페널티도 안고 경선에 임해야 하기 때문에 더욱 그렇다.

연령대 별로는 홍 의원이 2030세대 젊은 층에서 압도적 우위를 가져가고, 고령층으로 갈 수록 경합으로 들어가는 양상이 다자구도와 동일하게 3자구도에서도 나타났다.

홍 의원은 만 18세~20대에서 53.3%, 30대에서는 66.5%의 지지율을 기록하며 김 전 최고위원(10.9%, 9.2%)과 유 변호사(12.1%, 14.8%)를 압도했다. 그러나 60대 이상 고령층에서는 홍 의원 33.6%, 김 전 최고위원 30.5%, 유 변호사 27.7% 등 세 사람이 오차범위 내에서 경합하는 양상을 보였다.

◆ '대구 발전 기여도' 중요하게 본다

굵직한 이름값을 앞세운 후보자들의 대거 출마로 대구가 이번 지방선거에서 전국적인 관심 지역이 된 점을 방증하듯 유권자들의 투표 의사 역시 높은 것으로 집계됐다.

투표 의향을 묻는 항목에 응답자의 84.5%가 '반드시 투표하겠다'고 응답했으며, 9.6%는 '가능하면 투표하겠다'고 답해 적극 투표층이 94.1%에 달했다. 반면 '투표하는 날 가봐야 알겠다'는 3.5%, '투표하지 못하거나 안할 것 같다'는 2.0%에 그쳤다.

고령층으로 갈 수록 투표 의사가 더 적극적이었다. '반드시 투표하겠다'고 응답한 비율만 집계해도 ▷만 18세~20대 75.0% ▷30대 81.5% ▷40대 86.4% ▷50대 86.6% ▷60대 이상 88.7% 등 고령층의 적극 투표 성향이 뚜렷하게 감지됐다.

부활절인 17일 오후 유영하, 김재원 국민의힘 대구시장 예비후보가 대구 남구 순복음대구교회에서 열린 2022 부활절 연합예배 '위로'에 참석해 예배를 드리고 있다. 우태욱 기자 woo@imaeil.com
부활절인 17일 오후 유영하, 김재원 국민의힘 대구시장 예비후보가 대구 남구 순복음대구교회에서 열린 2022 부활절 연합예배 '위로'에 참석해 예배를 드리고 있다. 우태욱 기자 woo@imaeil.com

대구시장을 뽑을 때 가장 우선적으로 볼 점을 묻는 항목에는 '대구 발전에 대한 기여도'를 꼽은 응답이 38.1%로 가장 많았으며, '후보자의 비전과 공약'이 23.1%로 뒤를 이었다.

또 차기 윤석열 정부와의 관계(12.8%), 경력과 역량(12.7%), 참신성과 도덕성(8.2%) 등 순으로 나타났다.

지지 정당 조사에서는 응답자의 71.4%가 국민의힘을 지지한다고 답변해 다른 정당 지지층을 압도했다. 민주당이 15.7%의 지지율로 체면치레를 했고, 정의당을 지지한다는 응답은 1.8%에 그쳤다. 이어 기타 정당(2.6%) 순이었다.

국민의힘은 60대 이상에서 무려 88.0%의 선택을 받아 가장 높은 지지율을 기록했고, 민주당인 40대(26.9%)와 만 18세~20대(24.0%)에서 비교적 높은 지지율을 나타냈다.

여론조사에 관한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국민의힘 대구시장 후보로 가장 적합한 인물은. ㈜한길리서치
국민의힘 대구시장 후보로 가장 적합한 인물은. ㈜한길리서치

※ 여론조사 개요

◆대구시장

▷조사대상: 대구시 거주 만 18세 이상 남녀
▷조사규모: 1003명
▷조사방법: 무선ARS 100%(휴대전화 가상번호 100%)
▷피조사자 선정방법: 성·연령·지역별 할당 무작위 추출
▷표본오차: 95% 신뢰수준에 오차범위 ±3.1%p
▷조사기간: 2022년 4월 16일~17일
▷가중값 산출 및 적용방법: 성·연령·지역별 가중값 부여(2022년 3월 말 행정자치부 주민등록 인구 기준)
▷조사기관: ㈜한길리서치
▷응답률: 6.8%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8월 8일 0시 기준 )

  • 대구 2,285
  • 경북 3,420
  • 전국 55,292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