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7일 천주교 대구대교구 부활대축일 미사 성대히 열려

  • 0

계산성당서 미사 봉헌

부활절인 17일 오전 천주교 대구대교구 주교좌성당인 계산성당에서 조환길 대구대교구 교구장이 부활미사를 집전하고 있다. 김영진 기자 kyjmaeil@imaeil.com
부활절인 17일 오전 천주교 대구대교구 주교좌성당인 계산성당에서 조환길 대구대교구 교구장이 부활미사를 집전하고 있다. 김영진 기자 kyjmaeil@imaeil.com

천주교 대구대교구도 17일 오전 11시 대구 계산성당에서 부활 대축일 미사를 봉헌했다.

이번 미사는 지난해에 이어 대면으로 열렸으며 참여한 성도들은 마스크를 철저히 착용하고 거리두기를 유지하는 등 코로나19 방역수칙을 지켰다. 김재원·유영하 국민의힘 대구시장 예비후보도 이날 참례했다.

미사를 집전한 대구대교구장 조환길(타대오) 대주교는 "부활 대축일을 맞이하는 세상이 여전히 밝지만은 않다. 질병과 전쟁, 혐오와 차별을 조장하는 문화 등으로 몸살을 앓고 있다"며 "프란치스코 교황께서는 올해 사순시기를 시작하며 '낙심하지 말고 계속 좋은 일을 합시다. 포기하지 않으면 제때에 수확을 거두게 될 것입니다'라고 독려했다"고 말했다.

이어 "여러분의 매 순간이 부활의 삶이 되기를 희망한다. 부활이란 말 그대로 다시 사는 것이다. 과거의 악습에 물든 죽은 삶이 아니라, 희망으로 가득 찬 새로운 삶이다. 세상이 죽음의 세력을 이기고 죽음의 문화를 극복해, 다시 삶으로 나아가도록 함께 노력하자"고 했다.

미사가 끝난 뒤 교구 관계자들은 성당 앞에서 기념품을 나눠주는 등 활기를 띤 모습이었다. 특히 성도들은 18일부터 미사 참례 등에 사회적 거리두기가 해제되는 데 따른 기대감도 나타냈다.

김미혜(50) 씨는 "코로나19로 2년여간 미사는 물론 교리 공부 모임, 각종 행사들이 제한돼 아쉬움이 많았다"며 "각자 방역지침을 잘 지키는 선에서 교회를 찾아 건강한 일상과 신앙생활을 회복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했다.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