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 47세 추성훈, 2년만의 복귀전, 아오키에게 2라운드 TKO승

만으로 47살의 나이에 격투기 무대에 선 추성훈이 '원챔피언십 ONE X' 대회 라이트급(77㎏급) 경기에서 아오키에게 2라운드 TKO 승을 거뒀다. 원챔피언십 제공
만으로 47살의 나이에 격투기 무대에 선 추성훈이 '원챔피언십 ONE X' 대회 라이트급(77㎏급) 경기에서 아오키에게 2라운드 TKO 승을 거뒀다. 원챔피언십 제공

노장은 쓰러지지 않았다. 만으로 47살의 나이에 격투기 무대에 선 추성훈이 '숙적' 아오키 신야(39·일본)를 꺾었다.

추성훈은 26일 싱가포르 칼랑의 싱가포르 실내경기장에서 열린 '원챔피언십 ONE X' 대회 라이트급(77㎏급) 경기에서 아오키에게 2라운드 TKO 승을 거뒀다.

추성훈은 2020년 2월 원챔피언십 대회에서 셰리프 모하메드(이집트)를 1라운드 KO로 누른 이후 2년 1개월 만에 격투기 무대에 복귀했다.

격투기 선수로는 은퇴를 고민할 만 47살의 추성훈이 고전할 것이라는 전망이 지배적이지만 나이를 극복하고 승리를 넘어 감동을 선사했다.

추성훈은 이번 경기 2라운드 들어 거리를 두면서 타격전을 노렸고 아오키가 두 손으로 자리를 잡고 테이크다운을 시도한 순간, 추성훈의 어퍼컷 펀치가 연달아 터져 나왔다. 그의 묵직한 펀치가 몇 차례 적중했고 쓰러진 아오키를 향해 무차별 파운딩 펀치를 퍼부었다. 주심은 그대로 경기를 중단했다.

추성훈은 "1라운드에 내가 질 수도 있겠다고 생각했지만, 관중석에서 '섹시야마'라는 별명을 불러주면서 자신감을 되찾았다"며 "아오키의 눈빛에서 머뭇거리는 모습을 보고 이길 수 있겠다는 마음이 들었다"고 말했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6월 28일 0시 기준 )

  • 대구 460
  • 경북 340
  • 전국 9,896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