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김만배 녹취록 중 윤석열 언급 내용 보도하지 않은 이유 밝혀라"

대장동 개발 로비·특혜 의혹의 핵심 인물인 화천대유자산관리(화천대유) 대주주 김만배 전 머니투데이 기자. 자료사진. 연합뉴스
대장동 개발 로비·특혜 의혹의 핵심 인물인 화천대유자산관리(화천대유) 대주주 김만배 전 머니투데이 기자. 자료사진.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선거대책위원회는 YTN '뉴스가 있는 저녁'이 화천대유 대주주 김만배 씨 관련 녹취록에서 윤석열 국민의힘 후보가 언급됐다는 내용을 예고해놓고 보도하지 않은 것에 대해 29일 항의했다.

박찬대 민주당 선거대책위원회 수석대변인은 이날 오후 서울 마포구 상암동 YTN 본사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YTN은 왜 해당 보도가 이뤄지지 않았는지 국민께서 납득할 수 있도록 해명할 것을 요구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대장동 토건 비리의 핵심 인물인 김만배 씨의 녹취록에서 국민의힘 윤석열 후보가 언급됐다면 이는 매우 심각한 사안"이라며 "대장동 토건 비리의 뿌리가 부산저축은행 사건 부실 수사에서 비롯됐다는 의혹이 있고 부산저축은행 사건 주임 검사는 국민의힘 윤석열 후보라는 점에서 국민의 공분을 사고 있는 대장동 토건 비리의 뿌리를 밝히는데 중요한 역할을 할 것"이라고 했다.

이어 "더욱이 윤석열 후보는 제1야당 유력 대선후보로 공정과 정의를 강조해왔다는 점에서 후보 검증을 위해서도 피해갈 수 없는 사안으로 여겨진다"며 "이같이 중요한 보도가 갑작스럽게 중단되고 아무런 해명도 이뤄지지 않고 있어 누군가 보도를 막았다고 여길 수밖에 없다"고 주장했다.

박 수석대변인은 "윤석열 후보 측의 압박을 받은 것인지 분명하게 해명해야 한다"며 "진실규명을 위한 보도, 후보 검증을 위한 보도는 언론의 소명이다. 김만배 씨가 녹취록에서 윤 후보를 언급했다면 이는 반드시 검증해야 하는 것 아니냐"고 목소리를 높였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5월 25일 0시 기준 )

  • 대구 1,438
  • 경북 1,982
  • 전국 23,956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