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윤석열 "광화문 정부청사에 대통령실 신설…기존 청와대 해체"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가 27일 오전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정치 분야 공약을 발표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가 27일 오전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정치 분야 공약을 발표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는 27일 "새로운 대통령실은 광화문 정부서울청사에 구축하고 기존의 청와대 부지는 국민들께 돌려 드리겠다"고 밝혔다.

윤 후보는 이날 여의도 당사에서 '윤석열 정부 국정운영 계획'을 발표하고 "제가 대통령이 되면 조직 구조도, 일하는 방식도 전혀 다른 새로운 개념의 대통령실이 생겨날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국정의 최고 컨트롤타워인 대통령실은 민·관을 통틀어 대한민국 최고의 분야별 인재들이 위원회(분야별 민관합동 위원회)를 구성해 운영하겠다고 공약했다.

분야별 민관합동위원회에 참여하는 민간 인재는 민간인 신분을 유지하게 하고, 각 위원회는 현안이나 미래전략별로 여러 개의 소위원회를 두고 운영하겠다는 구상이다.

윤 후보는 "기존 청와대 조직구조를 해체하고 전혀 새로운 형태로 대통령실을 재구성해 임기를 시작하겠다"며 "정예화 한 참모와 함께 주요 국정 현안을 관리하고 대한민국의 미래전략이 지금부터 집행될 수 있도록 초석을 놓는 조직으로 거듭나게 될 것"고 설명했다.

윤 후보는 "국민과 소통하는 일하는 대통령이 되기 위해선 제왕적 대통령의 잔재를 철저히 청산해야 한다. 대통령은 '법의 지배' 틀 안으로 내려와 해야 할 일에 집중할 것"이라며 "그동안 유지되어 온 '제왕적 대통령제'의 조직구조와 업무방식으로는 당면한 국가적 위기를 도저히 해결해 나갈 수 없다는 것을 깊이 인식했다"고 조직 개편의 배경을 설명했다.

윤 후보는 "대통령 관저는 경호상 문제 등에 대비해 삼청동 총리공관 등으로 옮기는 방안을 검토하겠다"며 "기존 청와대 부지 용도를 무엇으로 할지는 국민들의 뜻을 모아 정하겠다"고 덧붙였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5월 17일 0시 기준 )

  • 대구 2,095
  • 경북 1,990
  • 전국 35,117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