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대사면' 권노갑·정동영·천정배 등 734명 민주당 복당 의결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 자료사진. 연합뉴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 자료사진. 연합뉴스
권노갑, 정동영, 천정배. 자료사진. 연합뉴스
권노갑, 정동영, 천정배. 자료사진. 연합뉴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대선을 앞두고 여권 대통합을 언급, 그 일환으로 주목 받았던 대규모 복당이 26일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회에서 통과되면서 사실상 마무리됐다.

이번 대규모 복당은 대선은 물론, 곧바로 이어질 재보궐선거 일부 및 지방선거까지 염두에 둔 포석으로 해석된다. 이재명 후보는 대선 경선에서 최종 후보로 확정된 지난해 10월에 탈당 인사들의 복당을 골자로 하는 소위 '당내 대사면' 추진 방침을 밝힌 바 있다. 대선 승리를 위한 민주개혁 진영 대통합을 기치로 걸었다. 이어 새해 들어 신청을 받기 시작해 이번에 당 최고위 의결까지 이뤄진 것이다.

더불어민주당은 이날 비공개 최고위를 개최, 지난 3일부터 보름 동안 복당 신청을 받은 약 1천명 가운데 적격 대상자로 분류한 734명의 복당을 의결했다.

성 비위와 부정부패, 경선 불복 등의 중대 사유로 징계를 받은 전력이 없는 등의 신청자들이 적격 대상자로 분류됐다.

이에 2016년 '분당 사태' 때 민주당을 떠났던 권노갑·정대철·주승용 등 동교동계 비문 인사들, 천정배·최경환·유성엽·이용주 등 다른 동교동계 인사들이 친정으로 돌아오게 됐다. 또 대통합민주신당 17대 대선 후보와 민주평화당 대표 등을 거친 정동영 전 국회의원도 복당 명단에 포함됐다. 지방자치단체장 출신으로는 정헌율 전북 익산시장 등이 포함됐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5월 25일 0시 기준 )

  • 대구 1,438
  • 경북 1,982
  • 전국 23,956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