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후보님 곶감 받고 뒤를 봐줬다는데…" AI윤석열의 답변은

"곶감이나 멜론에 충성하지 않는다"

'윤석열 공약위키' 캡처
'윤석열 공약위키' 캡처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가 건설업체 삼부토건 측으로부터 17차례 명절 선물을 받고 '봐주기 수사'를 했다는 의혹이 제기된 가운데 '인공지능(AI) 윤석열'이 "곶감이나 멜론에 충성하지 않는다"고 응수했다.

26일 '윤석열 공약위키' 홈페이지에는 '총장님 곶감 받고 뒤를 봐주었다는데?'라는 AI윤석열 영상이 올라왔다. 이 영상에서 AI윤석열은 메론과 곶감 배경 앞에 서서 "삼부○○님 질문 감사하다. 곶감을 받고 뒤를 봐준다는 게 말이 되나. 어이가 없다"고 말했다.

이어 "근데 이○○님(이재명 더불어민주당 후보)이 네거티브 하지 말자고 한지 반나절도 채 지나지 않았는데 '곶감 네거티브'가 여기저기 터져 나온다. 참 신기하다"면서 "위키윤(AI윤석열)은 곶감이나 멜론에 충성하지 않는다. 국가와 국민에게만 충성한다"고 했다.

앞서 전날 한겨레·YTN 등은 윤 후보가 검사였던 2002~2015년 삼부토건 측으로부터 17차례에 걸쳐 명절 선물을 받았다고 보도했다. 보도된 선물 목록에는 곶감과 멜론, 김 등이 포함돼 있었다.

민주당 선대위는 해당 의혹에 대해 "직무유기죄와 사후수뢰죄에 해당할 수 있는 매우 심각한 사안"이라며 "즉각 후보직을 사퇴해야 한다"고 공세를 펼쳤다.

이와 관련해 이양수 국민의힘 선대본부 수석대변인은 "윤 후보는 삼부토건 회장으로부터 접대를 받은 사실이 전혀 없다"며 "명절선물은 오래돼 (윤 후보가) 잘 기억하지 못하지만 의례적인 수준에 그쳤고, 값비싼 선물은 받은 적이 없다. 윤 후보가 명절에 김, 곶감, 밤 같은 농산물을 받고 사건을 봐줬다는 것인가. 앞뒤가 맞지 않는 얘기"라고 의혹을 일축했다.

윤 후보도 이날 서울 영등포구 중소기업중앙회에서 열린 국회의원·당협위원장 필승결의대회에 참석 후 "YTN에서 보도했다는 그 (선물) 장부에 대해서도 참 의심스럽다"며 "(조남욱 전 삼부토건 회장과) 10년 이상 만난 적도 없고, 교류를 하지 않았다"고 해명했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5월 28일 0시 기준 )

  • 대구 975
  • 경북 1,065
  • 전국 14,398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