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알 맹추격 '세비야' 더 많이 뛰고 싶은 '마르시알' 마음 사로 잡았다

맨유로부터 임대 영입 합의…등번호 22번 달고 프리메라리가로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로부터 앙토니 마르시알의 임대 영입을 발표한 세비야. 세비야 구단 트위터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로부터 앙토니 마르시알의 임대 영입을 발표한 세비야. 세비야 구단 트위터

스페인 프로축구 프리메라리가 '넘버투' 세비야가 프랑스 국가대표 공격수인 앙토니 마르시알(27)을 잡았다.

세비야는 26일(한국시간) "맨유로부터 이번 시즌이 끝날 때까지 마르시알을 임대 영입하는 데 합의했다"고 밝혔다.

마르시알은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맨유)에서 출전기회가 줄자 겨울 이적을 원했다. 세비야가 임대료 없이 마르시알의 급여만을 부담하는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그의 등번호도 공개했다. 22번이다.

마르시알은 2012-2013시즌 올랭피크 리옹에서 데뷔했다. 이후 AS모나코를 거쳐 2015년 9월 맨유에 입단했다.

맨유 소속으로 공식전 269경기에 나와 79골을 기록했다. 특히 2019-2020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에서 17골을 터트리는 등 총 23골로 최고의 시즌을 보냈다.

하지만 2021-2022시즌 크리스티아누 호날두의 합류 등으로 주전 경쟁서 밀린 채 지금까지 리그 8경기에 출전에 그쳤다. 득점은 단 1골.

더 많은 시간 그라운드에서 뛰길 원하는 마르시알에게 유벤투스(이탈리아)와 바르셀로나(스페인) 등이 관심을 보인 것으로 알려졌지만 그의 선택은 세비야였다.

세비야는 스트라이커는 물론 왼쪽 측면을 선호하는 마르시알과의 계약으로 공격 옵션을 강화했다며 기대감을 드러냈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5월 25일 0시 기준 )

  • 대구 1,438
  • 경북 1,982
  • 전국 23,956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