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남이공대 올해 신입생 수시모집 등록률 비수도권 전문대 중 으뜸

비수도권 입학정원 1천500명 이상 전문대 중 수시등록률 1위
학과 개편과 신설로 교육 수요에 대응…대기업과 상정 중견기업 등에 취업

영남이공대 천마스퀘어 전경. 영남이공대 제공
영남이공대 천마스퀘어 전경. 영남이공대 제공

영남이공대학교가 비수도권 입학정원 1천500명 이상 전문대학 가운데 수시 등록률 1위를 차지했다. 학령인구 감소와 수도권 집중화로 지역 대학의 학생 충원이 어려운 가운데 거둔 성과다.

영남이공대는 2022학년도 수시모집 인원 2천71명 중 88.7%인 1천838명이 등록했다고 25일 밝혔다. 앞서 모집 경쟁률은 수시 1차가 7.3대 1, 수시 2차가 15.1대 1을 각각 기록했다.

영남이공대의 수시 등록률은 비수도권 지역 86개 전문대학 평균 등록률 72.3%에 비해 16.4%포인트(p) 이상 높다. 특히 비수도권 입학정원 1천500명 이상 전문대학 평균(74%)에 비해선 14.7%p 웃도는 수치로, 비수도권 전문대학 가운데 1위를 달성했다.

영남이공대 교수들이 유튜브 라이브 방송을 통해 수험생들에게 입시 정보를 전달하고 있다. 영남이공대 제공
영남이공대 교수들이 유튜브 라이브 방송을 통해 수험생들에게 입시 정보를 전달하고 있다. 영남이공대 제공

이 같은 성과는 개혁을 통한 학생 맞춤형 입시 홍보 전략 때문으로 분석된다. 영남이공대는 2022학년도 입시를 준비하며, 학생 교육 수요와 취업 역량 강화를 위해 글로벌마이스터대학 11개 과를 신설하는 등 7계열, 3스쿨, 25과로 전문·세분화했다.

코로나19로 대면 홍보가 어려운 상황에서 수험생들을 위해 매주 금요일 유튜브 라이브 방송을 통해 입시·학과 정보를 제공했다. 백화점과 영화관, 지하상가, 도시철도 역사 등의 공간을 활용해 대입 정보를 알렸다.

아울러 대학과 학과 실험실습실 투어 입시설명회와 찾아가는 고교 방문 입시설명회를 열었고, 대구와 경북뿐만 아니라 울산 등 입시설명회를 원하는 고교가 있으면 입시 상담과 방문 홍보를 적극적으로 진행했다.

이를 통해 전통적으로 강세를 보여온 간호·보건 계열을 비롯해 스마트e-자동차과와 사회복지·보육과, 건축과, 패션디자인마케팅과, 여행·항공마스터과, 부사관과, 카지노&서베일런스전공 등은 100% 등록률을 달성했다. 이들 기존 과와 함께 신설한 반려동물케어과와 스포츠재활·운동관리과, 패션라이브커머스과, 청소년복지상담과, 노인요양시설창업과 등도 수시등록을 모두 채웠다.

영남이공대의 장점은 높은 취업률과 풍부한 장학금, 우수한 시설, 편리한 교통 등이다. 2022학년도에는 최초 합격자 수업료 50% 할인과 추가 합격자는 100만원의 장학 혜택을 마련했다. 앞서 2020년 기준 재학생 98.5%가 장학생이고, 재학생 1인당 평균 장학금이 384만원이었다.

지난해 2월 졸업자 취업을 자체 조사한 결과 같은 해 10월 말 기준 국내 대기업과 상장 중견그룹에 451명이 취업했다. 이들은 국내 빅3 그룹인 삼성과 LG, SK 등을 비롯해 현대와 포스코, LS, 코오롱, 한화, 신세계, 롯데, 한국전력공사, 대구시설공단 등에 취업했다.

특히 기계와 전기, 화공, 전자계열 중심의 생산기술대학(공학계열)은 취업 대상자 600명 중 66%에 해당하는 396명이 국내 10대 그룹 기업과 상장 중견그룹 기업에 취업했다. 간호대학과 치위생과, 물리치료과 등 보건과학계열과 경영회계계열 등의 졸업자는 대학병원과 공기업, 관리사무직, 세무회계직 등의 전문 영역으로 진출했다.

한국생산성본부가 조사한 2021년 국가고객만족도(NCSI)에서 전문대학교 부문 전국 1위를 차지했고, 이는 지난 2013년부터 9년 연속 1위를 달성한 성과다.

신승훈 영남이공대 입학본부장은 "학생 특성과 필요에 따른 신설 학과 개설과 기존 학과 개편, 대기업 취업률 등이 이번 수시 등록률 1위라는 결과로 나타났다"며 "남은 자율모집에서 학생들이 최고의 선택을 하고 그 결과에 감사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했다.

영남이공대 홍보대사 활동 모습. 영남이공대 제공
영남이공대 홍보대사 활동 모습. 영남이공대 제공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5월 28일 0시 기준 )

  • 대구 975
  • 경북 1,065
  • 전국 14,398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