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국 "3차접종 후 오미크론 중화항체 최대 113.2배 증가"

전남 곡성군은 위탁의료기관이 없는 오지마을 고령층의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돕기 위해 마을별 전세버스를 운영해 접종 희망자들을 이송하며 접종률을 높이기 위해 진땀을 흘리고 있다. 사진은 24일 오전 곡성군 의료원의 임시 백신접종센터에서 코로나19 백신을 접종받는 어르신의 모습. 연합뉴스
전남 곡성군은 위탁의료기관이 없는 오지마을 고령층의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돕기 위해 마을별 전세버스를 운영해 접종 희망자들을 이송하며 접종률을 높이기 위해 진땀을 흘리고 있다. 사진은 24일 오전 곡성군 의료원의 임시 백신접종센터에서 코로나19 백신을 접종받는 어르신의 모습. 연합뉴스

오미크론 변이의 전파력은 델타 변이보다 2배 이상 높았고, 치명률은 5분의 1 수준인 것으로 24일 나타났다.

국내 조사 결과 코로나19 백신 3차 접종 후 오미크론 변이를 무력화하는 중화항체가 접종 전보다 최대 113.2배 늘어난 것으로 파악됐다.

24일 질병관리청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는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이날 주간 단위의 '오미크론 변이 발생 현황 및 특성 분석'을 발표하며 이같이 밝혔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24일 국내 오미크론 감염자 9천860명을 대상으로 분석한 결과 감염자의 치명률은 0.16%로, 델타 변이 감염자 치명률(0.8%)의 5분의 1 수준인 것으로 조사됐다.

조사 대상 중 사망자는 6명으로, 모두 '감염 취약층'으로 꼽히는 60대 이상이었다. 90대와 70대가 각 2명이고 80대와 60대가 각 1명이었다.

다만 이번 조사에서의 사망자수는 '역학적 관련자'까지 합하면 10명으로 늘어난다. 역학적 관련자란 오미크론 감염 사실이 검사를 통해 최종적으로 확인되지는 않았지만, 역학조사 결과 감염이 강하게 의심되는 사람이다.

국내 오미크론 감염자 중 위중증 환자는 모두 11명(0.11%)으로 70대 5명, 80대 3명, 60대·40대·10세 미만 각 1명이었다.

방대본은 "국내와 해외 현황을 종합하면 중증도는 (오미크론 변이가) 델타 변이보다 낮지만, 인플루엔자(독감)보다는 다소 높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오미크론 변이의 유행으로 인해 고위험군 확진자가 증가하면 위중증으로 이어질 수 있어 위중증·사망자 규모가 증가할 가능성이 높다"면서 "단기간 내 대규모 유행이 발생한다면 사회적 피해 규모는 증가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아울러 국내에서 3차 접종 전후 바이러스별 중화항체가를 비교한 결과, 오미크론 변이에 대한 백신 접종 효과는 2차 접종 후 시간 경과에 따라 감소했지만, 중증 예방 효과는 지속됐다. 3차 접종을 하면 중화항체가 상승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방대본은 화이자 또는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2회 접종 후 6개월이 지난 성인과 화이자 백신으로 3차 접종까지 완료한 이들의 초기 바이러스, 델타 변이, 오미크론 변이 중화항체가를 비교했다.

화이자 또는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을 접종한 후 화이자 백신을 3차 접종하면 2~4주 후 오미크론 변이를 무력화하는 중화항체가 접종 전보다 10.5~113.2배 증가했다.

특히 3차 접종 후 1개월이 지난 75세 이상는 오미크론 변이 중화항체가 무려 113.2배나 급증, 델타 변이 중화항체가도 18.4에서 2248로 122.2배 늘었다.

20~59세 건강한 성인은 3차 접종 전후 오미크론 변이 중화항체가가 최대 28.9배까지 증가했다.

기존 항체치료제는 오미크론 변이 치료 효과가 떨어지는 것으로 보고됐다. 이와 달리 팍스로비드, 렘데시비르 등 항바이러스제는 입원과 사망 위험을 80% 이상 감소시킨 것으로 파악됐다.

아울러 3차 접종 후 확진된 이들의 중증으로 진행될 위험은 미접종군보다 90.9%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2차 접종 후 돌파감염된 이들의 중증 위험도 미접종군보다 80.2% 낮았다.

정은경 방대본 본부장은 "감염 시 중증·사망 위험이 높은 고령층 미접종자, 2차 접종 후 3개월이 지난 3차 접종 대상자들은 적극적으로 예방접종을 받아야 한다"며 "특히 설 연휴 확진자 폭증이 우려되는 만큼 고향 방문 전에 반드시 3차 접종을 받아야 한다"고 요청했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5월 25일 0시 기준 )

  • 대구 1,438
  • 경북 1,982
  • 전국 23,956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