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 없어서 손도 못 쓰고 당한 토트넘…콘테 무패행진 마법도 멈춰

손흥민 결장 속 첼시에 0-2 완패…리그 7위 머물러

24일(한국시간) 영국 런던의 스탬퍼드 브리지에서 열린 2021-2022 잉글랜드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EPL) 23라운드 토트넘과 첼시 경기. 첼시 하킴 지예흐의 슈팅이 골대안으로 들어가는 모습. 연합뉴스
24일(한국시간) 영국 런던의 스탬퍼드 브리지에서 열린 2021-2022 잉글랜드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EPL) 23라운드 토트넘과 첼시 경기. 첼시 하킴 지예흐의 슈팅이 골대안으로 들어가는 모습. 연합뉴스

안토니오 콘테 감독 부임 후 순항하던 토트넘 홋스퍼의 무패행진이 '9'에서 멈췄다. 다리 근육 부상으로 회복 중인 손흥민은 결장했다.

토트넘은 24일(한국시간) 영국 런던의 스탬퍼드 브리지에서 열린 2021-2022 잉글랜드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EPL) 23라운드 첼시와 원정 경기에서 0-2로 졌다.

지난해 11월 초 성적 부진으로 누누 이스피리투 산투 감독이 물러나고 콘테 감독 체제에서 EPL 9경기 무패(6승 3무)를 달리던 토트넘은 기세에 제동이 걸리며 리그 7위(승점 36)에 머물렀다.

반면 첼시는 최근 리그 4경기 무승(3무 1패)을 끊고 승점 47을 기록, 이 경기에 앞서 크리스털 팰리스를 3-1로 제압한 2위 리버풀(승점 48)과 승점 1 차이인 3위에 올랐다.

이날 토트넘은 손흥민 등 주축 선수들의 부상으로 베스트 11을 짜기조차 힘든 상황이었다. 콘테 감독은 평소 쓰지 않던 4-4-2 포메이션으로 첼시를 상대했다. 투톱에는 헤리 케인과 지난 레스터시티전 극장골을 터트린 스테번 베르흐베인을 내세웠다.

골망은 토트넘이 먼저 흔들었다. 전반 40분 땅볼 크로스를 받은 케인이 침착하게 터닝 슈팅으로 연결했지만 상대 수비수 시우바를 밀쳤다는 심판 판정에 따라 골이 취소됐다.

세사르 아스필리쿠에타에게 태클 당하는 토트넘 해리 케인. 연합뉴스
세사르 아스필리쿠에타에게 태클 당하는 토트넘 해리 케인. 연합뉴스

앞서갈 기회를 놓친 토트넘은 후반 시작부터 흔들렸다. 2분 만에 첼시의 하킴 지예흐에게 선제골을 허용했다. 오른쪽 박스 모서리 근처에서 찬 지예흐의 슈팅은 그대로 왼쪽 구석을 찔렀다. 골키퍼도 손을 쓸 수 없었던 원더골이었다.

이어 8분 뒤 메이슨 마운트의 왼쪽 측면 프리킥에 이은 치아구 시우바의 헤더골이 나오며 첼시는 두 골차로 달아났다. 반격에 나선 토트넘은 이렇다 할 찬스를 잡지 못한 채 한 골도 만회하지 못했고, 결국 패배를 맛봤다.

경기 후 축구 전문 통계 매체 '후스코어드닷컴'은 양팀 선수들의 평점을 공개했다. 토트넘은 단 1명의 선수도 7점대를 기록하지 못하며 모두 6점대 이하에 머물렀다. 최고점은 윙크스가 받은 6.90점. 기대를 모았던 케인은 6.37점에 그쳤다. 세세뇽과 탕강가는 5점대.

선발 11명이 고른 활약을 펼친 첼시는 7명이 7점대 이상을 받았다. 선제골을 기록한 하킴 지예흐는 무려 9.21점의 평점을 받았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5월 23일 0시 기준 )

  • 대구 481
  • 경북 848
  • 전국 9,975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