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미크론 확산 비상…일부 지역, 고위험군만 PCR 검사

광주·전남·평택·안성 등 4곳, 정부 새 검사·치료 체계 마련
내주 변이 검출률 50% 넘어, 확진자 수 7천명 돌파할 듯
진단 키트·신속항원검사 양성이면 PCR 검사…고령층·중증환자 치료 집중
전국 26일부터 격리기간 7일…격리면제서 유효기간 14일로

대구지역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가 388명으로 집계된 21일 오후 대구 달서구보건소 선별진료소에서 시민들이 PCR 검사를 받기 위해 순서를 기다리고 있다. 김영진 기자 kyjmaeil@imaeil.com
대구지역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가 388명으로 집계된 21일 오후 대구 달서구보건소 선별진료소에서 시민들이 PCR 검사를 받기 위해 순서를 기다리고 있다. 김영진 기자 kyjmaeil@imaeil.com

코로나19 오미크론 변이바이러스의 거센 확산세에 정부가 '오미크론 대응단계'에 본격 돌입하기로 했다. 일부 지역에 대해 유전자 증폭(PCR) 검사를 고위험군에만 적용하기로 했고, 상황에 따라 전국적으로 확대할 전망이다. 아울러 해외입국자에 대한 방역도 강화된다.

◆일부 지역 고위험군만 PCR 검사…"향후 전국 확대도"

정부는 21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에서 오미크론으로 코로나19 환자가 급증한 광주, 전남, 경기 평택과 안성 등 4개 지역 방역체계를 오는 26일부터 '오미크론 대응단계'로 전환하고, 새로운 검사·치료 체계를 도입하기로 했다.

우선 이들 4개 지역에선 PCR 검사를 밀접접촉자와 60세 이상 고령층, 신속항원검사 양성자 등 고위험군만 받을 수 있게 된다. 고위험군에 해당하지 않으면 선별진료소에서도 PCR 검사를 받을 수 없다. 일단 자가검사키트로 검사를 해 양성이 나오면 PCR 검사를 받게 된다.

지난주 기준으로 호남권은 오미크론 검출률이 59.2%로 이미 우세화가 됐다. 특히 광주와 전남은 최근 80% 가까운 검출률을 보였다. 오미크론 감염자가 발생한 주한미군 부대가 있는 평택과 그 인근의 안성도 오미크론 우세 지역이다.

오미크론 대응단계 전환 시점을 26일로 정한 이유는 오미크론 검출률이 전국적으로 50%가 넘는 시점을 26일로 예상해서다.

정부 관계자는 "오미크론은 델타보다 전파력이 2, 3배 빠르지만 위중증률은 낮은 특성이 있다"며 "피해를 최소화하려면 고위험군 환자의 진단과 치료를 신속하고 효과적으로 실행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했다.

방역 당국은 이들 4개 지역에서 ▷오미크론 환자의 확산세 ▷선별검사소에서의 PCR 검사와 자가키트 검사 비율 ▷검사 결과 음성·양성 비율 ▷자가검사키트 위양성 등을 검토한 뒤 새로운 검사 체계를 전국 확대 방안을 마련하겠다는 방침이다.

◆음성증명서 대체…접종자 격리 기간 단축

PCR 검사가 축소되면서 방역패스 확인을 위한 음성확인 증명서도 PCR 검사 음성확인서 대신 선별진료소에서의 자가검사키트 또는 신속항원검사 음성증명서로 대체된다. 단, 유효기간은 48시간에서 24시간으로 단축된다.

선별진료소에서 관리자의 감독 아래 진행한 자가검사키트 검사, 호흡기전담클리닉에서 의사 진찰 후 실시한 전문가용 신속항원검사에서 음성이 나오면 방역패스가 발급된다.

역학조사도 고위험군 중심으로 전환된다. 기업에서 확진자가 발생해도 전수 검사를 지양하고, 가족 등 고위험군 조사에 주력한다는 것이다. 급증하는 확진자 관리 부담을 줄이고자 중증환자를 제외한 백신 접종 완료자의 격리관리 기간도 10일에서 7일로 단축한다. 자가격리 기간 단축은 오미크론 우세 지역을 포함한 전국에서 26일부터 시행한다.

앞으로 코로나19 오미크론 변이에 감염된 확진자도 재택치료를 하게 된다. 19일 오후 대구 동구청에서 직원들이 재택치료 환자들에게 전달할 해열제와 산소포화도 측정기 등 재택치료 키트를 점검하고 있다. 이날 낮 12시 기준 대구지역 재택치료자는 487명을 기록했는데, 이중 오미크론 관련 재택치료자는 128명으로 26.3%를 기록했다. 안성완 기자 asw0727@imaeil.com
앞으로 코로나19 오미크론 변이에 감염된 확진자도 재택치료를 하게 된다. 19일 오후 대구 동구청에서 직원들이 재택치료 환자들에게 전달할 해열제와 산소포화도 측정기 등 재택치료 키트를 점검하고 있다. 이날 낮 12시 기준 대구지역 재택치료자는 487명을 기록했는데, 이중 오미크론 관련 재택치료자는 128명으로 26.3%를 기록했다. 안성완 기자 asw0727@imaeil.com

◆해외 입국자 격리면제 대상 축소·기한 단축

오미크론 변이 유행에 입국자 방역 관리 조치도 강화된다. 중요사업 목적으로 해외에서 입국한 이들을 대상으로 발급하는 격리면제서의 유효기간을 발급일 기준 1개월에서 14일로 단축한다. '중요사업 목적'으로 격리면제를 받는 대상도 계약이나 현장 필수인력 등으로 한정하고, 기업인 출입국 종합지원센터를 통한 사전 검토도 엄격해진다.

격리면제자에 대해서는 기존의 PCR 검사 외에 신속항원검사를 추가로 시행한다. 격리면제자는 입국 전과 입국 직후, 입국 6, 7일차 등 세 차례 PCR 검사를 받는데, 오는 24일부터는 여기에 자가검사키트를 이용한 신속항원검사를 2회 추가한다.

앞서 방역 당국은 20일부터 입국자의 사전 PCR 음성확인서의 제출 기준도 강화했다. 기존에는 출국일 기준 72시간 이전의 음성확인서를 제출하면 됐지만, 이제는 48시간 이전 음성확인서만 인정된다.

이기일 중대본 제1통제관은 "이번 주 오미크론 변이 점유율은 47.1%로 다음 주에는 우세종화가 예상된다"며 "이 같은 영향으로 22일 전국적으로 6천명대 후반의 확진자가 발생할 것으로 보이고, 다음 주 수요일쯤에는 7천명이 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5월 21일 0시 기준 )

  • 대구 1,316
  • 경북 1,663
  • 전국 23,462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