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먹는 치료제 대상 확대…"65세→60세 이상"

김부겸 총리 “요양병원 등으로 공급기관 확대”

코로나19 먹는 치료제 투약 대상이 기존 65세에서 60세 이상으로 확대 발표된 21일 오후 대구 시내의 한 지정 약국에서 약국 관계자가 코로나19 먹는 치료제 '팍스로비드'를 정리하고 있다. 김영진 기자 kyjmaeil@imaeil.com
코로나19 먹는 치료제 투약 대상이 기존 65세에서 60세 이상으로 확대 발표된 21일 오후 대구 시내의 한 지정 약국에서 약국 관계자가 코로나19 먹는 치료제 '팍스로비드'를 정리하고 있다. 김영진 기자 kyjmaeil@imaeil.com

김부겸 국무총리는 21일 코로나19 대응과 관련, "'먹는 치료제'의 사용을 더욱 확대한다. 투약 연령을 65세에서 60세 이상으로 낮추고, 요양병원, 요양시설, 감염병 전담병원까지 공급기관을 넓히겠다"고 말했다.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주재한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 모두 발언을 통해서다. 김 총리는 "'오미크론의 공습'이 본격적으로 시작됐다"며 이 같이 밝혔다.

그러면서 "해외유입 확진자를 줄이기 위해 입국관리를 더욱 강화한다"며 "입국 후 격리과정에서 기존 PCR 검사에 더해 신속항원검사를 추가적으로 실시하겠다"고 덧붙혔다.

또 격리면제 사유를 엄격하게 한정하고 대상자도 최소화하는 한편, 면제서 유효기간도 1개월에서 14일로 단축할 방침을 밝혔다.

김 총리는 "오미크론의 공격에 맞서는 정부의 대응 전략은 커다란 파고의 높이를 낮춰 피해를 최소화하자는 것"이라며 "이를 위해 방역이나 의료대응에 있어 기존과는 다른 여러 가지 변화가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한 번도 가보지 않은 길이기 때문에 의료계의 적극적인 협력과 헌신, 국민 모두의 참여와 지지가 어느 때보다 절실하다. 공동체 구성원 모두의 이해와 협조를 간곡히 요청한다"고 당부했다.

김부겸 국무총리가 21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하며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김부겸 국무총리가 21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하며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구체적 대응 방안에 대해선 "지나치게 두려워하거나 막연한 공포감에 사로잡힐 필요는 없다"며 충분히 대비하고 있음을 강조했다. 김 총리는 "중환자 병상의 경우, 1천604개를 추가 확보해 목표를 이미 달성했고, 계속 확충해 나갈 계획"이라고 강조했다. 또 생활치료센터는 1만여명을 수용할 수 있는 여력이 있지만, 계속 확충해 나가고 있다고 밝혔다.

특히 "오미크론에 더욱 효과적으로 대처하고자 기존 의료대응 체계에서 몇 가지 변화를 시도한다"며 스스로 진단검사가 가능한 신속항원검사 방식을 선별진료소에도 도입하고, 오미크론이 급증하는 지역을 대상으로 동네 병·의원 중심의 검사·치료체계 전환모델을 우선 적용한다고 설명했다.

또 "정부는 초과 세수를 활용해 추가 방역지원금 300만원을 소상공인과 자영업자께 지급해드리기로 약속한 바 있다"며 "총 14조원 규모의 추가경정예산안을 오늘 국무회의에서 의결하고 국회에 제출할 예정이다. 신속한 심의를 요청드린다"고 말했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5월 21일 0시 기준 )

  • 대구 1,316
  • 경북 1,663
  • 전국 23,462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