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대명·범어·수성지구 '친환경 어울림 주택' 등 다양화 해야"

대규모 단독주택지 6.1㎢가 정비 대상…대구경북연구원, 관리 정비안 설명회 열어
규제 완화로 공동주택 건립 가능성 확보
원룸 관리 지역 지정, 타운형 단지 형성 유도
노후주택 개선 지원, 주거 환경 정비 계획

대구 대규모 단독주택지구 현황. 대구경북연구원 제공
대구 대규모 단독주택지구 현황. 대구경북연구원 제공

대구 대명·범어·수성지구 등 대규모 단독주택지들의 주거 환경을 개선하기 위한 방안이 나왔다. 다양한 형태의 주택을 건립할 수 있게 하고 주거 서비스를 강화하는 등 정주성과 공공성을 높이려는 시도다.

대구경북연구원은 19일 자체 유튜브 채널을 통해 진행한 '대규모 단독주택지 관리 방안 연구 결과 주민 설명회'에서 이같이 밝혔다. 이번 연구는 50여년 간 저층 주거지로 관리돼 온 3개 대규모 단독주택지(면적 6.1㎢)를 대상으로 한 것이다.

대구시는 지난달 지구단위계획을 통한 종상향 허용 등의 연구 결과를 발표했다. 이에 따라 이날 별도의 자리를 마련해 대구경북연구원이 용역받아 공개한 관리 방안의 도출 과정과 세부 내용을 설명했다.

대명지구는 남구 대명6·9·11동과 달서구 송현1동 일원. 범어지구는 수성구 범어2동과 만촌1·2동 일원이고 수성지구는 수성구 두산동과 상동, 지산1동, 중동, 황금2동 일원이다. 이들 주택지에는 약 11만 명(약 4만6천 가구)이 거주 중이다.

이번 방안에 따르면 우선 제1종일반주거지역을 종상향해 공동주택 건립 가능성을 확보한다. 4층에서 7층으로 허용 높이를 변경, '친환경 어울림 공동주택(아파트)'를 건립하도록 유도한다. 맞벽건축(둘 이상의 건축물 벽을 대지경계선으로부터 50㎝ 이내로 근접해 건축)을 통해 옥외 공간 활용, 용적률을 극대화하고 정원과 주차 공간 등 공공 기반시설을 설치한다.

주민 협정을 토대로 원룸 유도 지역과 제한 지역을 설정한다. 단독주택 밀집지역 주택을 단지화해 아파트 단지의 편의 기능과 같은 주거 필요 시설을 공동 조성·관리하는 타운형 단독주택 단지 형성 유도 사업을 진행한다.

국가공모사업에 적극적으로 지원해 외벽과 창호의 단열 정비 등 낡은 주택을 개선할 수 있게 한다. 공동주택에서 제공하는 주거 서비스가 단독주택에도 제공되도록 주거서비스센터를 설치한다.

대구경북연구원 관계자는 "이들 주택지는 공통적으로 인구 감소와 고령화, 주변 환경 악화 등 문제점을 지니고 있어 이 방안을 마련한 것"이라며 "주민이 선택하고 공공이 지원하는 관리 방안을 마련한다는 게 이번 연구의 가장 기본적인 틀"이라고 했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5월 23일 0시 기준 )

  • 대구 481
  • 경북 848
  • 전국 9,975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