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청래 "이핵관이 이재명의 뜻이라며 탈당 권유…단호히 거절했다"

"불교계 심상치 않다고 해…당내에서 여러 달 괴롭혀, 인생사 참 힘들다"

정청래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 연합뉴스
정청래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 연합뉴스

정청래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이재명 대선후보의 뜻이라며 자진 탈당을 권유받았다고 주장했다.

정 의원은 18일 페이스북에 "'이핵관'이 찾아왔다"며 "이재명 후보의 뜻이라며 불교계가 심상치 않으니 자진 탈당하는 게 어떠냐고 (했다)"라고 적었다.

'이핵관'은 국민의힘의 '윤핵관'(윤 후보측 핵심관계자)를 빗대 이재명 후보의 핵심관계자를 뜻하는 취지로 언급한 것으로 보인다.

정 의원은 "저는 컷오프(공천 배제) 때도 탈당하지 않았다. 내 사전에 탈당과 이혼이 없다고 단호하게 거절하고 돌려보냈다"며 "여러 달 동안 당내에서 지속적으로 괴롭힌다. 참 많이 힘들게 한다"고 말했다.

그는 "굴하지 않고 버티며 대선 승리를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다"며 "인생사 참 힘들다. 이러다 또 잘리겠지요"라고 속내를 털어놨다.

정 의원은 "당이 저를 버려도 저는 당을 버리지 않겠다. 오히려 당을 위해, 대선 승리를 위해 헌신하겠다. 지난 컷오프 때처럼"이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저는 민주당을 사랑한다. 저는 민주당을 탈당하지 않는다"고 강조했다.

정 의원은 지난해 국정감사에서 해인사 문화재 관람료를 통행세로 지칭하며 '봉이 김선달'에 비유해 불교계의 거센 반발을 샀다.

이후 민주당 지도부와 이재명 대선 후보에 이어 정 의원도 재차 사과의 뜻을 표명했지만 불교계의 부정적 여론은 좀처럼 수그러들지 않았다.

다음은 정 의원 페이스북 전문.

<이핵관이 찾아왔습니다.>
이재명 후보의 뜻이라며
불교계가 심상치 않으니
자진 탈당하는게 어떠냐고.
저는
컷오프때도 탈당히지 않았다.
내 사전엔 탈당과 이혼이 없다고
단호하게 거절하고 돌려보냈습니다.
당을 떠날수 없다고.
여러달동안 당내에서 지속적으로
괴롭힙니다. 참 많이 힘들게 합니다.
그러나 굴하지 않고 버티며
대선승리를 위해 최선을 다 하고 있습니다.
하루하루 꺾이는 무릎을 곧추 세웠습니다.
인생사 참 힘듭니다.
이러다 또 잘리겠지요.
아픕니다. 슬픕니다.
당이 저를 버려도
저는 당을 버리지 않겠습니다.
오히려 당을 위해 대선승리를 위해
헌신하겠습니다.
지난 컷오프때처럼...
저는 민주당을 사랑합니다.
저는 민주당을 탈당하지 않습니다.
어머니, 저 탈당해야 됩니까?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5월 17일 0시 기준 )

  • 대구 2,095
  • 경북 1,990
  • 전국 35,117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