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어준 "이재명 욕설 딥페이크 파일 있다"

"'대깨문' 내걸고 반이재명 활동하는 그룹 있다"

방송인 김어준,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 연합뉴스
방송인 김어준,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 연합뉴스

방송인 김어준씨가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의 목소리를 흉내 낸 가짜 욕설 영상이 배포되고 있다는 제보를 받았다고 주장했다.

김씨는 18일 TBS 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에서 "제가 최근 아주 중요한 제보 하나를 받았다"며 "이 후보가 직접 욕을 하는 딥페이크 음성 파일을 모처에서 제작해 모처에 납품했으며 곧 배포할 예정이라는 구체적인 제보를 받았다"고 말했다.

그는 "(파일을) 만들기 시작한 건 대략 보름 전이고, 1차 납품한 건 지난 주말"이라며 "손 볼 곳이 몇 군데 있어 수정 지시가 갔다"고 했다. 구체적인 제보를 받아 구체적으로 이야기할 수 있다며 김씨는 "최종 납품되면 그걸 유포할 계획인데 유력 유포 루트 중 소위 '대깨문'이라고 하는 '친문재인'을 내걸고 '반이재명' 활동을 하는 그룹(이 있다)"고 했다. 다만 "아직 최종 유포 루트까지는 확정된 것 아닌 것 같다"며 "설 연휴 전 배포 계획인 것 같다"고 했다.

김씨는 "최근 딥페이크 기술은 진짜 목소리와 구분할 수 없는 정도다. 진짜처럼 들린다"며 "하지 않은 말인데 목소리를 만들어 내놓으면 가짜임을 입증하기도 어렵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실제 유포되면 그 즉시 어디서 제작했고 어디서 납품받았는지 자세히 얘기하도록 하겠다"며 "누가 의뢰해서 누가 납품받았는지와 '대깨문'이라는 연결고리가 가짜뉴스보다 큰 파장이 있다. 두고보자"고 했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5월 17일 0시 기준 )

  • 대구 2,095
  • 경북 1,990
  • 전국 35,117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