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건희 녹취 제공' 서울의소리 측 "중요 대목 다 뺀 MBC…김건희 해명방송될까 우려"

16일 오후 서울 상암동 MBC 사옥에 걸린 전광판에서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의 배우자 김건희 씨의 '7시간 전화 통화' 내용을 다루는 MBC 프로그램 '스트레이트'가 방영되고 있다. 연합뉴스
16일 오후 서울 상암동 MBC 사옥에 걸린 전광판에서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의 배우자 김건희 씨의 '7시간 전화 통화' 내용을 다루는 MBC 프로그램 '스트레이트'가 방영되고 있다. 연합뉴스

'김건희 씨 통화 녹음 파일'을 MBC에 제공한 유튜브 '서울의소리' 백은종 대표가 해당 방송분에 대해 "상당히 실망스러운 부분이 많았다. 전체 맥락이 잘 전달된 게 아니라 상당히 중요한 부분이 빠졌다"고 17일 밝혔다.

백 대표는 이날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김씨 통화 녹음파일을 방송한 MBC를 두고 "중요 대목들을 빼고 방송한 부분들은 왜 그랬는지, 법원의 판결 때문인지, MBC가 어떤 의도가 있어서 그랬는지"라고 의구심을 나타내며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저희가 하도 답답해서 MBC가 보도하다가 빠트린 부분을 올렸다"며 "제가 괜히 MBC 측에 줬나, 생각도 드는데 MBC 측에서 그렇게 보도했더라도 저희도 유튜브를 통해서 보도할 방법들이 있기 때문에 천천히 보도하겠다"고 했다.

백 대표는 김씨의 화술에 대해 "대화를 들으면서 '야, 화술이 대단하다'(생각했다)"며 "아, 이분하고 대화를 하면 누구나 빨려들어갈 수밖에 없겠구나. 모든 말이 다 진실인 것마냥 그런 착각이 들더라, 이런 생각이 들었다"고 평가했다.

'오히려 김건희에게 해명 기회를 준 방송이 아니냐는 평가가 나온다'는 질문에는 "제가 우려하는 부분인데 저 사람이 진실인 것 같다는 그런 착각을 하게 만드는 그런 마법이 있었다"며 "당시는 자기 어머니가 재판 중에 있을 때인데 전혀 죄가 없다(고 언급했는데) 결국 어머니가 실형을 선고 받았지 않았나. 이것만 봐도 진실인지 거짓인지 (알 수 있다)"고 주장했다.

또 사적 녹음을 공개가 취재 윤리에 어긋난다는 지적에 대해서는 "김건희씨가 일반 여성이라면 충분히 그런 말이 나오겠지만, 대통령 후보 부인으로서 충분히 취재를 할 수 있다고 본다"며 "대통령 후보 부인은 대통령 뒤에서 거의 한몸같이 보필하는 사람"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통화한 이씨는) 공인을 취재하는 걸로, 김건희씨한테 끌려가는 척하면서 취재를 하는 취재의 기술적인 부분"이라며 " 윤리 부분에서 벗어나는 부분은 아니라고 주장하겠다"고 덧붙였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5월 25일 0시 기준 )

  • 대구 1,438
  • 경북 1,982
  • 전국 23,956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