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

'이 시국에 MT'…대학생 30명 중 21명 확진, 1명은 오미크론

최초 확진 학생 오미크론 감염…나머지도 오미크론 확인 중

12일 오후 대전시 서구 관저동 건양대학교병원에서 병원 관계자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추가 병상에 필요한 시설물을 확인하고 있다. 연합뉴스
12일 오후 대전시 서구 관저동 건양대학교병원에서 병원 관계자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추가 병상에 필요한 시설물을 확인하고 있다. 연합뉴스

코로나19 확산세가 엄중한 상황에 대전에서 충남 보령으로 MT를 다녀온 같은 학과 대학생 21명이 무더기로 코로나19에 걸렸다.

이들 가운데 1명은 코로나19 변이 바이러스인 오미크론에 감염됐다.

대전시에 따르면 동구에 있는 한 대학 같은 학과생 5명이 12일 확진된 데 이어 13일 15명이 추가로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 경남 김해에서도 1명이 확진됐다.

역학조사 결과 이들을 포함해 이 학과 학생 30명은 지난 9∼11일 보령으로 MT를 다녀왔다.

대학 관계자는 "학생들이 MT를 간다는 사실을 사전에 몰랐다"며 "학교 차원에서 진행한 행사가 아니라 학생들끼리 추진했다"고 말했다.

방역 당국은 이들 대학생이 사적 모임 인원을 4명으로 제한한 방역수칙을 위반한 것으로 보고 고발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정밀 검사 결과 인후통과 근육통 증상을 보인 최초 확진 학생은 오미크론에 감염된 것으로 확인됐다.

방역 당국은 나머지 확진자 20명을 생활치료센터로 격리한 뒤 이들에 대해서도 오미크론 감염 여부를 검사하고 있다. 결과는 15일 나올 전망이다.

1명을 제외한 20명은 모두 지난해 11월 이전에 백신 2차 접종을 완료한 상태에서 돌파감염됐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1월 18일 0시 기준 )

  • 대구 171
  • 경북 138
  • 전국 4,072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