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사의 시간] 문인수, '각축'

어미와 새끼 염소 세 마리가 장날 나왔습니다/

따로 따로 팔려갈지도 모를 일이지요. 젖을 뗀 것 같은 어미는 말뚝에 묶여 있고/

새까맣게 어린 새끼들은 아직 어미 반경 안에서만 놉니다/

2월, 상사화 잎싹만 한 뿔을 맞대며 톡, 탁/

골 때리며 풀리그로/

끊임없는 티격태격입니다. 저러면 참, 나중 나중에라도 서로 잘 알아볼 수 있겠네요/

지금, 세밀하고도 야무진 각인 중에 있습니다.

문인수 지음/ 문학동네 펴냄
문인수 지음/ 문학동네 펴냄

(문인수, 시집 '쉬!'에 게재)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5월 21일 0시 기준 )

  • 대구 1,316
  • 경북 1,663
  • 전국 23,462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