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악재+살라·마네 공백' 리버풀, 카라바오컵 준결 첫판 부전패?

7일 아스널과 맞대결, 리그 사무국에 연기 공식 요청
美 ESPN "리버풀 1차전 못 치를 경우, 아스널에 부전승 방안 등 고려"

위르겐 클롭 리버풀 감독. 로이터=연합뉴스
위르겐 클롭 리버풀 감독. 로이터=연합뉴스

잉글랜드 프로축구 리버풀이 7일(한국시간) 예정된 리그컵(카라바오컵) 아스널과의 준결승전을 연기해달라고 리그 사무국에 공식 요청했다. 이는 팀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 집단감염과 주축 선수들의 각국 대표팀 차출 때문인 것으로 파악된다.

5일 영국 BBC 보도에 따르면 리버풀은 현재 코로나19로 인해 위르겐 클롭 감독과 선수 세 명, 스태프 세 명이 격리 중이다. 추가 확산을 막기 위해 4일로 예정됐던 팀 훈련도 취소했다.

이와 더불어 팀 주축 선수인 무함마드 살라흐, 사디오 마네, 나비 케이타 등이 아프리카 네이션스컵 출전을 위해 자리를 비워야 한다. 올해 아프리카 네이션스컵은 9일 카메룬에서 개막한다.

미국 스포츠 전문 매체 ESPN은 "리그 사무국은 1차전 경기 날짜를 새로 정하거나 1-2차전이 아닌 단판 승부로 준결승을 치르는 방안, 또는 리버풀이 1차전에 나서지 못할 경우 아스널에 부전승을 주는 방안 등을 고려할 수 있다"고 전망했다.

한편 올해 잉글랜드 프로축구 리그컵 4강은 토트넘-첼시, 리버풀-아스널의 대결로 펼쳐진다. 토트넘과 첼시의 1차전은 6일 열리고, 리버풀-아스널의 1차전은 7일로 예정돼 있다. 이후 토트넘과 첼시는 13일, 리버풀과 아스널은 14일에 각각 2차전을 치러 결승에 올라갈 팀을 정한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6월 26일 0시 기준 )

  • 대구 283
  • 경북 316
  • 전국 6,246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