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판 '투 핫' 솔로지옥, 예능 첫 넷플릭스 10위권 뚫었다

무인도에 갇힌 남녀 솔직하고 뜨거운 데이트로 화제

넷플릭스 오리지널 예능 '솔로지옥' 넷플릭스 제공.
넷플릭스 오리지널 예능 '솔로지옥' 넷플릭스 제공.

최근 글로벌 온라인 동영상 서비스(OTT)를 중심으로 높은 수위의 연애 리얼리티가 인기를 얻고 있는 가운데 지난달 18일 공개된 '솔로지옥'이 한국 예능 프로그램 최초로 넷플릭스 글로벌 순위 10위 안에 진입했다.

3일 온라인 콘텐츠 서비스 순위 집계 사이트 '플릭스 패트롤'에 따르면 '솔로지옥'은 전날 기준 넷플릭스 TV 프로그램 부문 전 세계 톱(TOP) 10위를 기록했다.

국가별로 보면 한국과 싱가포르, 베트남에서 1위에 올랐고, 홍콩과 태국에서 2위, 말레이시아와 대만에서 3위를 기록하며 아시아권에서 인기를 끌고 있다.

'솔로지옥 커플천국'을 줄여 제목이 붙여진 '솔로지옥'은 솔로는 '지옥도'라고 불리는 무인도에서 생활해야 하며, 커플은 '천국도'라고 불리는 초호화 호텔에서 둘만의 시간을 가질 수 있도록 한 연애 리얼리티 프로그램이다. '솔로지옥'은 총 8부작으로 매주 토요일 2회차씩 공개됐으며, 지금까지 6화까지 방영됐다.

여름날 해변을 배경으로 촬영된 '솔로지옥'은 한국판 '투 핫'으로도 불린다. '투 핫'은 무인도에 갇힌 남녀가 솔직하고 뜨거운 데이트를 즐기는 미국 예능으로 세계적인 인기를 끌었다.

'솔로 지옥'은 무인도에 지어진 세트장과 고급 호텔 등 화려한 볼거리를 자랑하며 '환승연애', '돌싱글즈', '나는 솔로' 등 기존 연애 리얼리티 프로그램과 차별화에 성공했다는 평가를 받는다.

소셜미디어(SNS) 팔로워 100만명을 거느린 인플루언서 프리지아(본명 송지아) 등 연예인 못지않은 인기를 지닌 출연진도 연일 화제가 되고 있다.

앞서 김재현 PD는 온라인 제작발표회에서 "대한민국 데이팅 프로그램의 클래식인 '짝'과 '하트시그널'의 장점을 최대한 학습해서 묘미를 잘 살려 만들어보고자 했다"고 말했다.

김나현 PD는 "출연자 섭외는 자신감을 가장 큰 기준으로 삼았다"며 "자신의 매력을 잘 알고 솔직하게 감정을 표현할 수 있는 사람들을 모아 놓으니 좀 더 직설적이고 솔직하고 전개가 빠른 편"이라고 '솔로지옥'만의 차별점을 밝힌 바 있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5월 25일 0시 기준 )

  • 대구 1,438
  • 경북 1,982
  • 전국 23,956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