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

뉴스서 백신 접종 권장하던 전문가, 정작 자신은 미접종…"왜?"

천은미 이대목동병원 교수 "10년 전 백신 접종 후 백혈구 감소…많은 분들 불안 잘 알아"
"심장 수술한 사람도 미접종시 방역패스 불가, 의사가?" vs "기저질환자까지 비난 말라"

천은미 이대목동병원 호흡기내과 교수. YTN 갈무리
천은미 이대목동병원 호흡기내과 교수. YTN 갈무리

뉴스에 빈번히 출연해 백신 접종을 권장하던 전문가가 정작 자신은 "건강상 이유로 접종하지 못했다"고 밝히면서 찬반 양론이 맞서고 있다.

정부의 '방역패스 강화'로 미접종자 불편이 커지는 가운데, 솔선하지 않는 공무원이나 전문가에 대해서도 탐탁찮은 시선이 커지는 모습이다.

천은미 이대목동병원 호흡기내과 교수는 지난해 12월 31일 오전 YTN 뉴스라이브에 출연해 "백신패스를 적용하는 곳에 대해 형평성이 필요하다"는 취지로 발언하고서 자신은 "백신 미접종자"라고 밝혔다.

천 교수는 "생필품을 사러 가는 곳에 백신패스를 한다면 사실 저는 들어갈 수가 없다. 저는 사실은 어떤 건강 상 이유로 1차 접종밖에 완료를 못했다. 그러면 우리 집 가족은 살 수 없겠죠"라고 말했다.

그는 이튿날인 지난 1일에도 YTN 방송에서 "앞선 1차 접종 이후 상당히 안 좋았다"면서 자신의 기저질환 보유 사실을 밝혔다.

해당 방송에서 그는 "10여년 전 백신을 맞고 입원했었다. 이후 10여 년 간 백혈구가 정상인보다 적다. 그래서 많은 분들의 백신 접종 불안감이나 부작용을 잘 안다"면서 "그렇지만 저는 의료인이고 또 호흡기 환자와 코로나 환자를 보고 있기 때문에 정말 고민하다가 주사를 맞았다"고 말했다.

천 교수는 "그런데 (1차 접종) 이후 상당히 안 좋았고, 사실 지금도 좀 많이 안 좋다"면서 "저 같은 분들도 있을 거고, 정말 안 맞고 싶지만 안 맞는 게 아니라 못 맞는 분도 분명히 계실 것이다. 그런 분들에 대해 정부가 소수를 배려하는 정책을 꼭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천은미 이대목동병원 호흡기내과 교수
천은미 이대목동병원 호흡기내과 교수

일각에서는 천 교수의 이 같은 모습에 부정적 시각을 드러내고 있다. 그간 TV 방송에서 숱하게 백신 접종의 중요성을 언급하던 전문가가 정작 스스로는 미접종이라는 것이 어떤 이유에서든 못마땅하다는 것이다.

한 누리꾼은 "심장 수술한 분들도 접종 안 하면 방역패스 안 줘서 어쩔 수 없이 접종하는 마당에 무슨 중대한 건강상의 문제일까요? 그런 문제 있는 사람치고는 대학병원 의사가 미디어 출연도 엄청 많이 하고 참 바쁘게 사네요?"라고 비아냥했다.

반면, 전문가로서 국민에게 백신 접종 중요성을 강조하는 것과 자신의 건강 상 문제로 접종을 그만둔 것은 별개 문제라는 반응도 나온다.

다른 누리꾼은 "마녀 사냥 좀 하지 마세요. 건강 상 이유랍니다. 이 분 청소년 패스 반대 하신 분이에요. 위중증 위주로 백신 권유 하신 분입니다"라고 천 교수 입장을 옹호했다.

또 다른 누리꾼도 "제 친구도 아나필락시스(알러지성 쇼크)가 와서 1차만 맞고 더는 못하고 있다. 그런 사람까지 비난하진 말라"고 덧붙였다.

이보다 앞서서는 백신 접종과 밀접한 관련이 있는 질병관리청, 교육부 등 소속 공무원들이 정작 자신들의 접종 여부를 공개하지 않는 점도 문제로 지목된 바 있다.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소속 최춘식 국민의힘 의원실은 지난달 교육부 소속 공무원을 상대로 '직급별 백신 부스터샷 및 자녀 접종 인원수 현황'에 대해 자료 조사와 제출을 요구했으나 거부당했다고 밝혔다. 질병청 역시 최근 비슷한 요구를 받고서 관련 자료를 공개하지 않았다.

이런 가운데 정부가 방역패스 정책을 강화하고서 백화점·대형마트 출입을 금지한다고 밝히자 강제접종에 반감을 갖는 이들이나, 부스터샷을 맞지 않은 기존 접종완료자들의 원성이 점차 커지는 모양새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1월 18일 0시 기준 )

  • 대구 171
  • 경북 138
  • 전국 4,072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