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흥민 리그 3호 도움, 토트넘 극장골…왓퍼드에 1대0 승리

토트넘, 콘테 체제서 EPL 8경기 무패

2일 영국 왓퍼드의 비커리지 로드에서 열린 2021-2022 EPL 21라운드 왓퍼드와 원정 경기에서 토트넘이 손흥민과 다빈손 산체스의 합작으로 1대0 승리를 거두고 세리머니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2일 영국 왓퍼드의 비커리지 로드에서 열린 2021-2022 EPL 21라운드 왓퍼드와 원정 경기에서 토트넘이 손흥민과 다빈손 산체스의 합작으로 1대0 승리를 거두고 세리머니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손흥민(토트넘)이 새해 첫 경기에서 이번 시즌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EPL) 3호 도움을 기록하며 팀의 무패 행진을 이끌었다.

손흥민은 2일 영국 왓퍼드의 비커리지 로드에서 열린 2021-2022 EPL 21라운드 왓퍼드와 원정 경기에 선발로 출전, 0대0으로 맞선 후반 추가시간 프리킥으로 다빈손 산체스의 헤딩 결승골을 도왔다. 토트넘은 후반 51분에 나온 극적인 결승골로 왓퍼드에 1대0 승리를 거뒀다.

이날 도움을 기록하며 손흥민은 이번 시즌 EPL에서만 8골 3도움, 유럽축구연맹(UEFA) 유로파 콘퍼런스리그를 포함하면 9골 4도움을 달리고 있다.

토트넘은 안토니오 콘테 감독 부임 후 정규리그 8경기 무패(5승 3무)를 이어가며 6위(승점 33·10승 3무 5패)로 올라섰다. 반면 6연패에 빠진 왓퍼드는 17위(승점 13·4승 1무 13패)에 그쳤다.

토트넘은 전반부터 왓퍼드를 상대로 공세를 펼쳤지만 골망을 흔들진 못했다. 해리 케인이 몇차례 슈팅을 시도했고 세르히오 레길론도 분전했지만 마무리를 짓지 못했다. 후반 공격 주도권 역시 대부분 토트넘이 잡았지만 0의 균형을 깨기엔 어려움이 따랐다. 토트넘은 손흥민이 후반 22분 문전에서 백힐 슈팅으로 득점을 노려봤으나, 골대를 벗어났고 5분 뒤에는 루카스 모라의 패스를 받은 손흥민의 발리슛이 바흐만에게 잡혔다.

기다리던 득점포는 마침내 추가 시간에 터졌다.

후반 51분 손흥민이 왼쪽 측면에서 찬 프리킥을 산체스가 머리로 마무리 해 한 골 차 승리를 결정지었다.

경기 뒤 후스코어드닷컴은 손흥민에게 양 팀을 통틀어 가장 높은 평점 8.1점을 매겼다. 영국 풋볼런던과 스카이스포츠는 7점, BBC는 7.33점을 부여했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6월 25일 0시 기준 )

  • 대구 316
  • 경북 346
  • 전국 6,790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