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스틸러스, 중앙수비 보강…박찬용·박건 영입

프로축구 K리그1 포항스틸러스가 중앙 수비라인 보강을 위해 K리그2 전남드래곤즈의 주전 센터백 박찬용(26)과 부천FC 주장 출신 박건(32)을 영입했다.

두 선수 모두 일본 리그를 경험하고 국내로 돌아와 좋은 활약을 펼쳐줄 것으로 기대된다.

박찬용은 대구대를 거쳐 2015년 일본 J3리그 에히메FC에 입단해 3년을 일본에서 보냈다. 2019년 경주 한수원을 통해 국내 리그로 돌아온 그는 2020년 전남에서 K리그에 데뷔한 뒤 두 시즌 동안 정규리그 57경기에 출전해 2골 2도움을 기록했다. 특히 188㎝, 80㎏의 좋은 체격 조건을 지닌 박찬용은 투지 넘치는 수비와 헤딩이 강점인 중앙 수비수로 뛰어난 대인 마킹 능력과 제공권을 갖추고 있으며, 빌드업 능력도 갖춘 것으로 평가받고 있다.

포항은 부천에 임대했던 오재혁과 맞트레이드 해 박건과도 계약했다.

수원대 졸업 후 2013년 일본 J2리그 아비스파 후쿠오카에서 프로에 데뷔한 박건은 2017년까지 J리그에서 뛰었다. 이후 2018년 부천에 입단해 두 시즌 동안 활약했고 주장을 맡기도 했다. 박건 역시 184㎝, 76㎏의 다부진 신체조건을 바탕으로 한 뛰어난 대인 마킹 능력과 제공권을 갖추고 있다.

2020년에는 사회복무요원으로서 K4리그 파주시민축구단에서 뛰며 팀의 우승과 승격에 힘을 보탰고, 지난해에는 양평FC 유니폼을 입었다가 11월에 전역했다.

박찬용과 박건은 3일 시작하는 포항의 서귀포 전지 훈련에 합류해 새 시즌 준비에 들어간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6월 27일 0시 기준 )

  • 대구 91
  • 경북 200
  • 전국 3,429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