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힘 "북·미·중 모두 종전선언 반대…文정부가 국민 호도해"

  • 0

장영일 선대위 부대변인 "원칙적 찬성은 현실적 반대, 북한 편에 선 중재자 되지 말라"

호주를 국빈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13일 캔버라 시내 한 호텔에서 열린 한국전 참전용사 초청 만찬에서 이안 크로포드 예비역 제독과 대화하고 있다. 연합뉴스
호주를 국빈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13일 캔버라 시내 한 호텔에서 열린 한국전 참전용사 초청 만찬에서 이안 크로포드 예비역 제독과 대화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힘은 호주를 국빈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종전선언' 의지를 거듭 밝힌 데 대해 "더는 북한 편에 선 중재자를 자청하지 말고 대한민국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키는 책임 있는 당사자가 돼 달라"고 촉구했다.

장영일 선대위 상근부대변인은 13일 '미국, 중국, 북한 모두 종전선언에 원칙적으로 찬성 입장을 밝혔다'는 문 대통령의 발언에 대해 "원칙적 찬성은 현실적 반대"라고 논평했다.

장 부대변인은 "원칙적 찬성은 각론에 있어 서로 입장이 다르다는 것으로, 미국, 중국, 북한 모두 현재의 종전선언에는 반대한다는 것을 에둘러 표현한 것"이라고 풀이했다.

이를 두고 그는 "문재인 정부의 종전선언 추진이 쉽지 않음을 고백한 것이기도 하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미국은 비핵화가 연계되지 않은 종전선언에 반대 입장이 분명하다. 그런데도 문재인 정부는 종전선언이 곧 합의라도 될 것처럼 국민을 호도해왔다. 일단 지르고 보자는 심산"이라고 비판했다.

그는 "미국이 아닌 대한민국이 먼저 북한 비핵화를 요구했어야 마땅하다. 대화의 조건은 적대시 정책 철회가 아니라 북한의 비핵화이기 때문"이라고 덧붙였다.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