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계종 새 종정 통도사 방장 성파 스님…만장일치 추대

  • 0

13일 종정추대 회의서 과반 지지…내년 3월 취임법회

성파 스님
성파 스님

대한불교조계종은 종단의 최고 지도자인 제15대 종정에 통도사 방장 성파 스님을 추대했다.

조계종은 13일 서울 종로구 한국불교역사문화기념관에서 열린 종정추대 회의에서 이같이 결정했다고 밝혔다.

이날 회의에서 새 종정 후보에 오른 스님은 성파 스님과 함께 공주 학림사 오등선원 조실 대원 스님, 조계종 원로회의 의장 세민 스님 등 3명이었으나 성파 스님이 과반의 지지를 얻었다.

1939년 경남 합천 출신인 성파 스님은 월하 스님을 은사로 1960년 사미계를, 1970년 구족계를 받았으며 1975년 경북 봉암사 태고선원에서 첫 안거에 든 이래 모두 26안거를 선방에 지냈다.

이후 성파 스님은 중앙종회 의원, 통도사 주지, 원효학원·영축학원 이사장으로 활동했으며 2013년부터 조계종 원로의원으로 있으며 이듬해 종단 최고 법계인 대종사에 올랐다. 2018년부터는 영축총림으로 불리는 통도사 방장을 맡았다.

종정에 추대된 성파 스님은 이날 조계사 대웅전에서 열린 고불식에서 "항상 부처님 가르침을 염두에 두고, 말뿐이 아닌 말과 행동을 같이하는 수행 정신으로 소임에 임할 것"이라고 밝히며 "시기가 시기인 만큼 항상 '동체대비'(同體大悲) 사상으로 호국불교 사상을 유지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성파 스님은 그림과 글씨, 도예 등 전통 공예에 재능이 많은 것으로 유명하며 그간 옻 염색전과 옻칠 불화전, 민화전 등을 열며 꾸준히 작품 활동도 해왔다. 취임법회는 내년 3월 열릴 예정이다.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