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김종인 '코로나 추경' 이견에 김병준 "후보 말씀이 중요"

  • 0

'김건희 사법리스크'에 대해서는, "후보 배우자 권리를 존중해야"
'김병준이 노무현 배신' 지적에는 "文이 오히려 더 배신자"

국민의힘 김종인 총괄선거대책위원장(오른쪽)과 김병준 공동선거대책위원장이 제20대 대통령선거 D-90일인 9일 국회에서 열린 중앙선거대책위원회의에 참석해 자리에 앉아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힘 김종인 총괄선거대책위원장(오른쪽)과 김병준 공동선거대책위원장이 제20대 대통령선거 D-90일인 9일 국회에서 열린 중앙선거대책위원회의에 참석해 자리에 앉아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김종인 총괄선대위원장이 코로나19 피해 보상 목적의 추가경정예산(추경) 확충에 이견을 보인 가운데 김병준 공동상임선대위원장이 "결국은 (윤석열) 후보 말씀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김병준 위원장은 12일 MBN 정운갑 시사스페셜에 출연해 '추경 문제에 대해 김종인 위원장과 윤 후보가 조금 다른 입장을 이야기하고 있다'는 지적에 이같이 말했다.

앞서 윤 후보는 '추경 논의는 빠르면 빠를수록 좋다'는 취지로 언급한 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를 겨냥해 "정부부터 설득해 추경안을 편성해오라"고 요구했다.

반대로 김종인 위원장은 여야를 막론하고 대선 주자들이 추경을 언급하는 것 자체가 부적절하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에 대해 김병준 위원장은 "(윤 후보는) 원래 50조원을 이야기했지만, 코로나19가 '오미크론'이라든가 더 심각한 사태로 벌어지고 있으니 좀 더 지원하자는 것이다. 선대위에서는 후보의 결정을 존중해서 가야 하지 않겠나"라고 말했다.

그는 '윤 후보와 김종인 위원장이 국가의 역할, 경제관에서 시각차가 있어 보인다'는 질문에 "중국만 해도 사회주의 체제인데 시장 체제를 굉장히 중시하지 않느냐. 스웨덴도 사회민주주의 체제지만 또 자유주의를 굉장히 높이 인정한다"며 "그래서 (김종인 위원장과) 별 마찰이 있을 것 같지 않다"고 말했다.

'윤핵관'(윤석열 핵심 관계자) 논란에 대해서는 "모든 문제가 다 말끔하게 정리되기야 했겠느냐. 그러나 선거 치를 준비는 다 돼 있다"고 말했다.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와 단일화했으면 좋겠다는 의견도 피력했다.

김병준 위원장은 "저희는 다 한팀이 됐으면 좋겠다. 정권 교체를 바라는 국민의 열망이 워낙 뜨겁기 때문에 그분들(안 대표 측)한테도 상당한 심리적 압박이 되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했다.

여야 후보의 사법 리스크가 대선 결과에 영향을 줄 것이라 보느냐는 질문에는 이 후보 경우 대체로 본인 얘기라 리스크가 더 크다는 점을 지적했다.

그는 "국민들은 사법리스크에 관심이 클 것이다. 이 후보의 관련 리스크는 대체로 본인 이야기지만, 윤 후보는 대체로 본인보다 가족의 이야기가 많다"며 "이 후보의 리스크가 훨씬 더 크다고 본다"고 했다.

윤석열 이재명
윤석열 이재명

윤 후보의 배우자 김건희 씨가 직접 나와서 해명해야 한다고 보느냐는 질문엔 "캠프에서도 다양한 의견이 있다. 후보 배우자라지만, 본인 권리를 존중해줘야 한다고 생각한다"며 "그 분(김건희 씨)이 판단하도록 다른 분들은 지켜보는 게 맞는다고 본다"고 했다.

김병준 위원장은 윤 후보의 장점이 '기다리고 인내하다 결단하는 스타일'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뒤집어보면 국민 입장에서는 시간이 걸리니 부족하다고 볼 수 있지만, 기다리고 뚝심 있는 점이 언젠간 국민들에게 와닿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 후보의 장점은 대중적으로 설득력 있게 말씀하시는 것이지만, 그 이면에는 포퓰리즘이 깔려 있어서 이리 말했다가 저리 말하는 등 뒤집는 게 심하다"고 비판했다.

양강 후보의 토론 여부에 대해서는 "(윤 후보가) 조금 시간이 걸리는 것이지 회피하는 것은 전혀 아니다. 선거가 본궤도에 오르면 윤 후보가 토론에 있어서 충분히 경쟁력이 있다고 생각한다"고 주장했다.

김병준 위원장이 내년 대선 이후 치르는 지방선거에서 서울시장이나 경기지사에 출마할 것이냐는 질문에 그는 "이미 선출직·임명직을 다 하지 않겠다고 선언했다. 상황은 안 바뀔 것"이라고 말했다.

김병준 위원장이 노무현 정부 정책실장을 맡은 점을 들어 '배신자'라 비판하는 이들도 있다는 지적에 대해서는 "김병준·문재인을 놓고 보면 문재인이 오히려 더 배신자가 아니냐는 도전적인 얘기를 (제가) 좀 했다"고 말했다.

그는 "한미 자유무역협정(FTA), 제주 해군기지, 서비스 산업 육성 등을 전부 부정하고 꺾으려고 했던 사람이 오히려 문재인 대통령과 그 주변 사람들"이라며 "저는 시종일관 그때의 자세나 지금의 자세가 하나도 변함 없다"고 강조했다.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