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

학생·학부모 백신 홍보 나선 유은혜 "너나 맞아라" 일침 댓글 이어져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 6일 서울 영등포구 한국교육시설안전원에서 열린 전국 시도교육감과의 영상 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 6일 서울 영등포구 한국교육시설안전원에서 열린 전국 시도교육감과의 영상 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 직접 나서 청소년 백신 접종과 방역 패스 적용을 둘러싼 반발 진화에 나섰지만, 반발이 거세다.

교육부는 8일 오전 서울시 영등포구 양화중학교에서 '청소년 코로나19 백신 접종' 온라인 포럼을 진행했다. 유 부총리가 직접 나서 학생, 학부모 설득에 나선 것. 유 부총리는 백신 접종과 관련한 학생, 학부모들의 질문에 답했고, 이날 행사는 유튜브를 통해 생중계됐다.

이날 행사 시작 전부터 900명이 넘는 시청자들이 들어와 대기를 하는 등 높은 관심이 이어졌고, 행사 시작 후엔 한 때 4000명의 시청자가 한꺼번에 몰리기도 했다. 유 부총리는 "정확하게 설명하고 소통이 충분히 이뤄지기 전에 오미크론 변이 바이러스 발생이나 학생 감염 급증으로 방역 패스 도입 등이 발표되면서 우려가 더 커진 것으로 안다"며 "우려 부분에 대해선 시·도교육청, 학교 현장과 적극적으로 연계해 정보가 신속하게 전달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교육부는 내년 신학기 전면등교 시행을 목표로 백신 접종을 독려하고 있다. 홈페이지 상단에 배너(막대 모양 광고)를 띄우고 안전한 등교와 청소년 백신접종 확대를 위한 대국민 호소를 이어가고 있다.

하지만 포럼에 나선 사람들뿐 아니라 유튜브 채널 실시간 댓글로도 청소년 접종과 방역 패스 적용을 반대하는 목소리가 이어졌다. "나는 접종 했지만, 아이들은 무서워서 백신을 안 맞히고 있다", "어떻게 검증되지 않은 백신을 아이들에게까지 강제하느냐", "지금 교육부 시책은 사실상 강제 백신접종", "당장 백신패스 폐기하세요" 등의 반감은 물론 "청소년 접종? 너나 맞아라" 등과 같은 날 선 비난도 있었다. 심지어 유 부총리가 눈웃음을 짓는 모습을 보일 땐 "웃어?"라고 조롱하거나 욕설까지 난무했다. 학생과 학부모의 백신 접종 강요에 대한 반감이 그만큼 큰 셈이다.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오른쪽)과 정은경 질병관리청장이 1일 오전 정부세종청사 교육부에서 전면등교의 안정적 시행을 위한 대국민 호소 브리핑에 참석하고 있다. 연합뉴스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오른쪽)과 정은경 질병관리청장이 1일 오전 정부세종청사 교육부에서 전면등교의 안정적 시행을 위한 대국민 호소 브리핑에 참석하고 있다. 연합뉴스

앞서 정부는 지난 6일부터 식당과 카페, 학원, PC방 등 실내 다중이용시설을 이용하기 위해 '방역 패스'(접종증명, 음성확인)를 소지하도록 했다.

내년 2월부터는 12세부터 17세까지 청소년에게도 방역 패스를 적용한다고 알려지면서, 학생, 학부모들 사이에서는 사실상 청소년에게도 백신 접종을 의무화하는 것이라는 비판이 나오고 있다.

유 부총리는 청소년 접종 강제 지적에 "접종을 적극 권장하고 접종하지 않은 분들이 다소 불편하더라도 PCR 검사를 정기적으로 받는 것으로 안내하고 있다"며 "불가피하게 접종 못하는 경우도 있을 수 있기에 강제·의무적으로 접종하라는 것이 아니라 적극적으로 권장하고 정보를 정확히 제공하면서 접종 비율을 높이려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1월 25일 0시 기준 )

  • 대구 489
  • 경북 281
  • 전국 8,571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