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

文대통령 “백신이 가장 효과적인 방역…방역조치 강화 불가피, 협조 부탁"

문재인 대통령이 7일 청와대 여민관에서 열린 국무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7일 청와대 여민관에서 열린 국무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7일 강화된 코로나19 방역 조치에 대해 "정부의 강화된 방역 방침은 불가피한 조치로 이해와 협조를 부탁한다"며 "가장 효과적인 방역 수단인 백신 접종에 적극 참여해달라"는 취지로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주재한 국무회의 모두발언에서 "앞으로 4주가 결정적으로 중요한 시기"라며 "정부는 특별방역대책의 성공에 K방역의 성패가 걸려있다는 각오로 역량을 총동원하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문 대통령은 "힘겹게 여기까지 왔지만 또 다른 위기가 찾아왔다. 확진자, 위중증환자, 사망자가 모두 늘고 있고 오미크론 변이까지 겹치며 매우 엄중한 상황에 직면했다"고 우려했다.

이어 문 대통령은 "방역의 벽을 다시 높이는 것은 정부의 불가피한 조치로 국민의 이해를 구한다"며 "불편하시더라도 정부의 강화된 방역 방침에 협조해달라"고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또 "백신이 가장 효과적인 방역 수단이라는 것은 이론의 여지가 없다"고 강조했다. 이어 "최근 청소년 접종에 속도가 나고 있으며 3차 접종도 본격화돼 다행"이라며 "국민들의 적극적인 참여를 거듭 부탁드린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강화된 방역조치는 자영업자들의 어려움도 고려해 결정한 것"이라며 "정부는 생업의 부담을 조금이라도 덜기 위한 지원방안을 적극 검토해달라"고 주문했다.

그러면서 "의료진 확충에 속도를 내고 재택치료 기간에도 필요한 치료를 제대로 받을 수 있도록 심혈을 기울여달라"며 "오미크론의 추가 유입과 확산 차단에도 전력을 다해달라"고 지시했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1월 17일 0시 기준 )

  • 대구 176
  • 경북 95
  • 전국 3,859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