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

[속보] 조동연 측 "성폭력으로 원치 않는 임신, 상처 받은 모든 분들께 사과"

조동연 신임 공동상임선대위원장이 지난 11월 30일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 브리핑룸에서 열린 공동상임선대위원장 인선 발표 기자간담회에서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사진에는 당시 칸막이를 사이에 두고 옆자리에 앉은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의 얼굴이 비쳤다. 연합뉴스
조동연 신임 공동상임선대위원장이 지난 11월 30일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 브리핑룸에서 열린 공동상임선대위원장 인선 발표 기자간담회에서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사진에는 당시 칸막이를 사이에 두고 옆자리에 앉은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의 얼굴이 비쳤다. 연합뉴스

'혼외자 의혹' 등 사생활 논란에 휩싸여 사퇴한 조동연 전 더불어민주당 공동상임선거대책위원장 측은 5일 "성폭력으로 원치 않는 임신을 하게 됐지만 생명에 대해 책임을 지고 있다"고 밝히면서 "이번 일로 상처 받은 모든 분들에게 다시 한번 깊이 사과드린다"고 했다.

▶더불어민주당 선대위 법률지원단 부단장 양태정 변호사는 이날 오후 6시 29분쯤 관련 입장문을 자신의 페이스북에 공개, "조동연 전 위원장의 어린 자녀와 가족들은 아무런 잘못이 없는 바, 부디 이들에 대한 보도와 비난은 멈추어주시길 간곡히 부탁드린다"며 이같이 알렸다.

양태정 변호사는 "우선 조동연 전 위원장은 이 일로 인해 마음의 상처를 받으신 국민 여러분과 이재명 대선 후보, 송영길 대표 및 더불어민주당에 깊은 사과의 뜻을 표명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자신을 선대위원장으로 영입하려고 처음 만난 송영길 대표, 김병주 의원, 이용빈 의원에게 여성으로서 혼외자에 대한 사정을 얘기하지 못했던 점에 대해서도 죄송하게 생각한다고 밝혔다"고 덧붙였다.

▶얘기하지 못했던 사정은 이랬다.

양태정 변호사는 "조동연 전 위원장은 2010년 8월쯤 제3자의 끔찍한 성폭력으로 인해 원치 않는 임신을 하게 됐다. 하지만 폐쇄적인 군 내부의 문화와 사회 분위기, 가족의 병환 등으로 인하여 외부에 신고할 엄두조차 내지 못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당시 조동연 전 위원장의 혼인 관계는 사실상 파탄이 난 상태였기에, 차마 뱃속에 있는 생명을 죽일 수는 없다는 종교적 신념으로 홀로 책임을 지고 양육을 하려는 마음으로 출산을 하게 됐다"면서 "조동연 전 위원장은 성폭력 이후 가해자로부터 배상도, 사과도 전혀 받지 못했지만, 최선을 다해 자녀들을 사랑으로 보살피며 키우고 있다"고 강조했다.

양태정 변호사는 "조동연 전 위원장은 이혼 후 지금의 배우자를 소개 받아 만나게 됐다. 현 배우자는 물론 그 부모님께도 위와 같은 사실을 말씀드렸다"고 덧붙이면서 "그분들은 이러한 사실을 모두 이해하고 진심으로 위로해줬고, 그 노력으로 조동연 전 위원장은 지금의 배우자, 자녀들과 행복한 가정을 이루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허위 사실 유포 사례도 언급됐다.

양태정 변호사는 "조동연 전 위원장의 자녀들은 언론에서 언급되고 있는 차영구 전 국방부 정책실장 등과는 전혀 관련이 없다"고도 부연하면서 "허위 사실로 피해를 본 차영구 전 정책실장 역시 가로세로연구소(가세연) 등에 대한 형사 고소 등 법적 조치를 빠른 시일 내에 하겠다는 의사를 밝혀왔다"고 전했다.

아울러 조동연 전 위원장 자녀 신상 유출 문제와 관련, "무분별한 신상 털기와 추측성 보도로 인해 조 전 위원장의 어린 자녀의 신상이 유출됐고, 그 결과 그에게는 같은 학교 친구들은 물론 수많은 사람에게 혼외자라는 주홍글씨가 새겨지게 됐다"고 비판하면서 "앞으로도 수없이 손가락질을 받으며 살게 될 것이다. 이는 심각한 아동학대이자 돌이킬 수 없는 폭력"이라고 지적했다.

▶서경대 군사학과 교수인 조동연 전 위원장은 이재명 후보의 인재 영입 1호 사례로 지난 11월 30일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함께 공동상임선대위원장에 위촉됐다.

'여군 장교 출신 국방·우주 전문가' 및 '30대 워킹맘'이라는 수식이 함께 소개, 이재명 후보의 쇄신 주문을 받든 더불어민주당 선대위의 새 간판으로 떠올랐다.

그러나 위촉 당일 가로세로연구소(가세연) 멤버 강용석 변호사가 유튜브 등을 통해 관련 의혹을 제기, 이 가운데 혼외자 의혹 등 사생활 논란 관련 내용이 알려졌다.

이어 사흘만인 지난 12월 2일 조동연 전 위원장은 사퇴 의사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밝혔고, 다음날인 3일 이 의사가 송영길 대표에 전언으로 공식적으로 표명됐으며, 당일 이재명 후보가 조동연 전 위원장의 사의를 수용한 바 있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1월 22일 0시 기준 )

  • 대구 444
  • 경북 207
  • 전국 7,009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