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

'백신 안 맞으면 공부도 못하나'…"청소년 접종 강요는 인권침해"

대구 도심 곳곳 방역패스 반대 집회…"내 건강·자유 타인에 좌우되는 셈"
"부작용 호소·목숨 잃은 사람 외면"…불안해도 부스터샷 맞으라고만 해
실내체육시설 관계자 200명 '불평등 백신패스 철회하라'

4일 오후 대구 중구 동성로 야외무대 앞에서 코로나바로알기시민행동은 방역패스 반대 집회를 열었다. 집회 참여자들은 '불평등 백신패스 철회하라'는 구호를 외쳤다. 윤정훈 기자
4일 오후 대구 중구 동성로 야외무대 앞에서 코로나바로알기시민행동은 방역패스 반대 집회를 열었다. 집회 참여자들은 '불평등 백신패스 철회하라'는 구호를 외쳤다. 윤정훈 기자

정부가 코로나19 백신 접종완료·음성확인서(방역패스) 적용 시설을 확대하는 등 방역 대책을 강화하자, 대구 도심 곳곳에서 시민들의 반대 목소리가 터져나왔다. 이들은 코로나19 백신을 맞지 않으면 운동과 공부 등 일상생활이 제한된다는 점을 비판했다.

5일 오후 대구 중구 동성로 일대에서 방역패스 반대 집회가 열렸다. '백신패스 반대 자유를 향하는 시민연대' 회원 20여 명은 동성로 야외무대 앞에서 '백신패스 반대'라고 적힌 손팻말과 현수막을 들었다.

집회에 참여한 A(48) 씨는 "중학교 2학년과 초등학교 2학년 아들이 있는 엄마로서 더 이상 참을 수 없어 거리로 나왔다"며 "백신을 맞고 부작용을 호소하는 사람이 있는데 국민의 목소리는 듣지 않고 방역패스 적용 시설을 확대하고 청소년에게 접종을 강요하는 것은 심각한 인권침해"라고 했다.

5일 오후 4시 동성로 야외무대 앞에서 '백신패스 반대 자유를 향하는 시민연대'가 방역패스에 반대하는 집회를 열었다. 이날 집회에는 약 20명이 모였다. 윤정훈 기자
5일 오후 4시 동성로 야외무대 앞에서 '백신패스 반대 자유를 향하는 시민연대'가 방역패스에 반대하는 집회를 열었다. 이날 집회에는 약 20명이 모였다. 윤정훈 기자

이날 오전 대구보디빌딩협회는 대구 중구 국채보상공원에서 "실내체육시설에 대한 방역패스 조치가 부당하다"며 집회를 열었다. 대구의 실내체육시설 업주와 종사자 등 200여 명은 '불평등 백신패스 철회하라'는 구호를 외쳤다. 헬스장 등 실내체육시설은 지난달부터 방역패스가 적용돼 피해를 당하고 있는 업종이다.

김정호 대구보디빌딩협회 실무부회장은 "실내체육시설은 러닝머신 속도와 음악 빠르기 등 정해진 방역수칙을 지키며 참아왔다"며 "합리적 근거 없이 실내체육시설을 고위험시설로 분류하고 백신 미접종자의 입장 자체를 막아 영업에 큰 피해를 당했다"고 말했다.

참석자들 사이에서는 "방역패스 때문에 위드 코로나 전보다 오히려 매출이 반 토막 났다", "인건비, 임대료 등을 감당 못해 직원을 내보내야 했다"는 하소연이 이어졌다.

대구에서 헬스장을 운영하는 최영진 와이제이그룹 대표이사는 "2차 접종을 완료한 회원 중에서도 부작용이 심해 3차 접종은 맞지 않겠다는 사람들도 많다"며 "방역패스 유효기간까지 생겨 이대로 가면 영업 피해는 막대해질 것"이라고 했다.

5일 오전 11시 대구 중구 국채보상공원에서 실내체육시설 관계자 200명이 모여 불평등 백신패스 규탄 집회를 열었다. 집회 참여자들은 '불평등 백신패스 철회하라'는 구호를 외쳤다. 윤정훈 기자
5일 오전 11시 대구 중구 국채보상공원에서 실내체육시설 관계자 200명이 모여 불평등 백신패스 규탄 집회를 열었다. 집회 참여자들은 '불평등 백신패스 철회하라'는 구호를 외쳤다. 윤정훈 기자

전날에도 방역패스 규탄 집회가 있었다. 백신인권행동, 세계시민걷기행동연대, 대구경북자주민회 등 시민단체 3곳은 지난 4일 오후 대구 동성로 야외무대 앞에서 방역패스에 반대하는 집회를 열고 가두행진을 벌였다. 참석자 20여 명은 "방역패스, 백신 강요 중단하라. 식당·카페·학원·독서실도 나라님 허락 맡고 가야 하는 방역패스 금지하라"고 외쳤다.

구미에서 대구를 찾은 김명덕(58) 씨는 "방역패스 때문에 강제로 백신을 맞는 건 나의 건강과 자유가 타인에 의해 좌우되는 것"이라며 "6개월마다 백신을 맞으면서 매번 어떤 부작용이 있을지 불안에 떨고 싶지 않다. 아이들에게까지 백신을 강제하는 것 만큼은 막아야 한다"고 했다.

취업준비생 B(29) 씨는 "지금까지 도서관에서 시험 공부를 해왔는데 방역패스가 확대되면 미접종자는 어디서 공부를 해야 할지 모르게 된다"며 "안전성이 확보될 때까지 백신을 맞지 않겠다고 선택했을 뿐인데 이런 차별을 받는 것은 부당하다"고 말했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1월 25일 0시 기준 )

  • 대구 489
  • 경북 281
  • 전국 8,571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