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

김종인 합류하자…홍준표 "尹 날 이용해 캠프 완성했다면 만족…마음 편히 백의종군"

홍준표 국민의힘 의원이 8일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BNB타워에서 열린 jp희망캠프 해단식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홍준표 국민의힘 의원이 8일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BNB타워에서 열린 jp희망캠프 해단식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홍준표 국민의힘 의원이 4일 김종인 전 비상대책위원장이 당 선대위에 총괄선대위원장으로 합류하자 "마음 편히 백의종군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홍 의원은 이날 자신이 운영하는 청년 커뮤니티 '청년의꿈'의 '청문홍답(청년이 묻고 홍 의원이 답하다)' 게시판에서 한 질문자가 김 위원장 합류에 관해 질문하자 "한번 움직여 복잡한 상황이 정리된 것은 참으로 다행이다. 이런걸 연관 효과라고 한다"며 "이젠 마음 편히 백의종군 할 수 있어 좋다"고 답했다.

다른 질문자가 '김 위원장에 대해 거부감이 들지는 않나'라고 묻자 "나는 편하게 되었지요"라고 했다.

홍 의원은 또 '김종인 등판하네요 속단마시고 함께 지켜보아요 대표님. 윤석열에게 기대를 걸었던만 이건 뭐 다 들어와서 자기 위해 희생들 하라 이건가'라는 질문에는 "나를 이용해서 대선캠프를 완성했다면 그 또한 훌륭한 책략"이라며 "나의 역할도 있었으니 그 또한 만족이다. 몽니에도 벗어 났으니 다행"이라고 했다.

다른 질문자는 '홍준표 의원님께서 선대위 합류 후 영향력을 발휘할 거 같으니 자기 자리가 없어질 위기감에 갑작스레 김종인이 수락한 거 같다'며 불쾌감을 드러내자 홍 의원은 "이유여하를 떠나 다행"이라고 언급했다.

홍 의원은 홍 의원이 질문하고 청년들이 답하는 '홍문청답' 게시판에도 이날 글을 올리고 "경선 캠프를 완성하는데 일조를 한것으로 이번 대선역할은 끝났다"며 "이제 맘편히 청년들과 노는일만 남았다"고 적었다.

다른 글에서는 "다시 빈잔 들고 광야로"라고 적기도 했다.

홍 의원은 매일경제와 인터뷰에서 "이준석 사태가 마무리되면 (윤 후보와) 공식적으로 회동하기로 했다"면서도 "김 전 위원장이 들어오면 내 입장이 (선대위 합류 고민할 필요가 없어지니) 편해진다고 (윤 후보에게) 전했다"며 김 위원장과 협력할 뜻이 없음을 분명히 했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1월 17일 0시 기준 )

  • 대구 176
  • 경북 95
  • 전국 3,859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