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

'이 색깔' 말했는데 윤석열 "야 이새X야" 욕설로 둔갑…국힘 안민석·이경 고발

김병민 “욕설로 지탄받은 이재명 스스로 돌아보지 않고 없는 욕설까지 지어내”

안민석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
안민석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

국민의힘이 윤석열 대선 후보가 수행원에게 욕설을 했다는 취지의 글을 페이스북에 쓴 안민석 더불어민주당 의원과 이경 선대위 부대변인을 대검찰청에 고발했다.

김병민 국민의힘 선대위 대변인은 3일 브리핑에서 "국민의힘은 민주당 선대위 이경 부대변인과 총괄특보단장 안민석 의원을 정보통신망법 위반(명예훼손), 공직선거법 위반(허위사실 유포)으로 대검찰청에 고발했다"고 밝혔다.

김 대변인은 "이재명 민주당 대선 후보와 배우자(김혜경씨)는 욕설 논란으로 국민의 지탄을 받아왔다"며 "스스로를 먼저 돌아보지 않고 윤 후보가 하지 않은 욕설까지 했다고 허위사실을 유포한 후 사과 한 마디 없는 것은 좌시할 수 없다"고 했다.

최근 온라인 커뮤니티에서는 윤 후보가 지난달 22일 국립서울현충원에서 있었던 김영삼 전 대통령 서거 6주기 추모식 중 수행실장인 이용 의원에게 욕설을 했다는 영상이 퍼졌다.

해당 영상을 올린 유튜버는 윤 후보가 수행원에게 "아 검은 넥타이… 야 이 XX야 그건 차 안에서 챙겼어야지"라고 말했다고 주장했다. 이 부대변인과 안 의원은 페이스북에 해당 영상 내용을 공유하고 관련 글을 올렸다.

윤 후보 오른편의 남성이 넥타이를 손으로 가리키며 "아, 이 색깔…"이라고 말하자 윤 후보가 "아, 검은 넥타이를 (가져왔어?)…차 안에서 바꿨어야지"라고 말했다는 게 현장에 있던 이 의원과 윤 후보 측 설명이다. '아, 이 색깔'이라는 발언이 '야 이 XX야'로 잘못 해석됐다는 것이다.

김 대변인은 "송영길 민주당 대표가 내년 지방선거 공천 기준을 오로지 '대선 기여도'로 평가하겠다고 발표한 이후부터 이재명 선대위에서는 근거 없고 무분별한 흑색선전을 남발하기 시작했다"며 "흑색선전의 빈도와 수위가 수인할 수 있는 범위를 넘어서 불가피하게 고발했다"고 비판했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1월 17일 0시 기준 )

  • 대구 176
  • 경북 95
  • 전국 3,859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