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

'오미크론 감염' 목사 부부 아들도 변이 확진…같은 초교 학생 730여명 선제검사

국내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새로운 변이 바이러스인 '오미크론 변이'에 감염된 사례가 나온 가운데 2일 오전 오미크론 변이 확진자가 치료 중인 것으로 알려진 인천 한 병원 응급실 출입문에 해외여행 감염병 안내문이 부착돼 있다. 연합뉴스
국내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새로운 변이 바이러스인 '오미크론 변이'에 감염된 사례가 나온 가운데 2일 오전 오미크론 변이 확진자가 치료 중인 것으로 알려진 인천 한 병원 응급실 출입문에 해외여행 감염병 안내문이 부착돼 있다. 연합뉴스

코로나19의 새 변이 '오미크론'에 확진된 목사 부부의 10대 아들도 변이에 감염된 것으로 확인되면서 방역당국이 아들이 다니는 초등학교 학생들에 대한 선제 검사에 나섰다.

3일 인천시교육청에 따르면 목사 부부의 10대 아들 A군이 재학 중인 인천 모 초등학교에서 선제적 유전자증폭(PCR) 검사를 실시한다.

시교육청에 따르면 A군은 전면 등교가 시작된 이후인 지난달 25일 자신이 재학 중인 초교에 등교했고, 당일 오전 부모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자 밀접 접촉자로 분류돼 곧바로 하교했다.

A군은 같은 날 이뤄진 1차 검사에서는 음성 반응을 보였으나, 자가격리 중 2차 검사를 받은 뒤 지난달 30일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전날 오미크론 변이 감염까지 확인됐다.

방역 당국 역학조사 결과 A군과의 접촉자로 분류된 교사와 학생은 없는 것으로 파악됐지만 시교육청은 학부모들의 우려를 고려해 재학생 730여명에 대해 선제 검사를 결정했다.

인천시교육청 관계자는 "A군은 격리 도중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아 사실상 학교와 관련한 감염 가능성은 적다"며 "그러나 학부모들의 요청이 있어 선제 PCR 검사를 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한편, 국내 오미크론 감염자는 인천의 40대 목사 부부와 이들의 이동을 도운 외국인 지인, 부부의 10대 아들, 이와 별개로 나이지리아에서 지난달 23일 입국한 50대 여성 2명 등 모두 6명으로 늘었다.

이들 감염자 6명의 가족과 지인 등 밀접 접촉자만 현재까지 105명, 추적 관리 대상자까지 포함하면 276명에 달하는 것으로 파악됐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1월 19일 0시 기준 )

  • 대구 213
  • 경북 170
  • 전국 5,805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