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

곽상도 "대장동 사업 관여 안했다…법정서 무고함 밝힐 것"

"은행 알선수재 혐의만 거론, 누구에게 어떤 청탁했는지 영장에 없어…특정 못 할 것"

곽상도 전 국민의힘 의원. 연합뉴스
곽상도 전 국민의힘 의원. 연합뉴스

대장동 개발 사업 로비 의혹으로 구속영장이 청구된 곽상도 전 국회의원이 '무고하다'며 혐의를 거듭 부인했다.

곽 전 의원은 29일 입장문을 내고 "하나은행에 화천대유 컨소시엄 잔류를 알선해주면 대장동 사업 이익금을 분배해주겠다는 제안을 받고 하나은행 임직원에게 이 같은 부탁을 한 후 6년이 지나 25억원을 아들이 공여받도록 한 혐의로 검찰이 구속영장을 청구했다"며 "아들 성과급과 관련해 국민 여러분께 불편을 끼쳐드리게 돼 다시 한번 송구스럽다"고 말했다.

그러면서도 "지금까지 국회의원으로 화천대유와 관련된 어떠한 일도 하지 않았을 뿐 아니라 대장동 개발사업에도 관여된 바 없다고 (수사당국에) 누차 설명했다"며 "이번 영장 청구도 국회의원 부분은 거론되지 않았고 하나은행 관련 알선수재 혐의만 거론됐다"고 강조했다.

곽 전 의원은 "영장 범죄사실에도 구체적으로 어떠한 부탁을 받고 누구에게 어떤 청탁을 했는지 드러나 있지 않다"며 "이 같은 일을 하지 않았기 때문에 앞으로 검찰도 이 부분을 특정하지 못할 것이다. 무고함을 법정에서 밝히겠다"고 덧붙였다.

검찰에 따르면 곽 전 의원은 대장동 개발 사업에 뛰어든 화천대유가 하나은행과 컨소시엄을 꾸리는 데 도움을 준 대가로 아들을 통해 퇴직금 등의 명목으로 25억원 가량을 챙긴 혐의를 받고 있다.

화천대유가 곽 전 의원 아들에게 지급한 퇴직금 등은 50억원이다. 영장 범죄사실에는 세금을 뗀 실수령액이 기재됐다.

서울중앙지검 전담수사팀(팀장 김태훈 4차장검사)은 지난 27일 곽 전 의원을 피의자 신분으로 불러 조사한 뒤 추가 조사를 하지 않고서 이틀 만인 이날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1월 29일 0시 기준 )

  • 대구 881
  • 경북 590
  • 전국 17,542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