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

윤석열, "킹메이커는 (김종인 아닌) 국민과 2030"

김종인 선대위 합류 보류에 '인선 피로감'…'킹메이커' 명성 기대지 않고 독자행보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가 29일 오후 대전 유성구의 한 카페에서 열린 '청년과 함께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가 29일 오후 대전 유성구의 한 카페에서 열린 '청년과 함께 "With 석열이형"' 토크콘서트에서 청년들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는 29일 2030 청년들을 향해 "킹메이커는 국민과 2030 여러분"이라고 말했다.

윤 후보는 이날 2박 3일 충청권 일정 도중 대전의 한 카페에서 2030 청년들과 간담회를 열고 "국민과 2030 여러분들이 킹메이커다. 확고한 지지를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이날 한 30대 청년이 "자칭 킹메이커란 분이 없으면 윤석열은 끝이란 말이 있다. 사실이라면 윤 후보는 대통령이 될 자격이 없다고 생각한다"고 지적한 데 답한 것이다.

해당 청년은 "윤 후보는 '사람에게 충성하지 않는다'는 철학으로 일약 스타가 돼 힘들게 경선을 통과해 대선후보가 됐다. 이후 자칭 킹메이커라는 '그 옹(翁)에게 휘둘리고 심리 게임을 벌이는 것을 보면서 피로감이 밀려오고 정치에 대한 환멸감을 느끼게 됐다"고 거듭 지적했다.

그가 언급한 인물은 김종인 전 비상대책위원장으로 풀이됐다. 김 전 위원장은 2012년 대선, 2016년 총선 등 굵직한 선거마다 구원투수로 등장해 진보·보수 진영을 오가며 실력을 발휘했다.

김 전 위원장은 윤 후보 선대위의 '원톱' 총괄선대위원장으로 유력시됐으나 선대위 구성 이견에 따라 합류가 불발된 상태다.

윤 후보가 이날 '2030 킹메이커' 발언을 한 것은 당분간 김 위원장의 '킹메이커' 명성에 기대지 않고 독자 행보를 걷겠다는 뜻으로 분석된다.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가 29일 오후 대전 유성구의 한 카페에서 열린 '청년과 함께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가 29일 오후 대전 유성구의 한 카페에서 열린 '청년과 함께 "With 석열이형"' 토크콘서트에서 청년들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연합뉴스

다만, 2030과 국민을 '킹메이커'라 지칭했다 해서 김 전 위원장과 거리를 두겠다는 뜻은 아닌 것으로 보인다.

이날 윤 후보 측 핵심 관계자는 앞서 쿠키뉴스가 '윤 후보가 선대위 총괄선대위원장 자리를 없애고 그 자리를 청년과 사회적 약자로 대체할 예정'이라고 보도한 데 대해 "사실무근"이라고 부인했다.

총괄선대위원장의 자리를 비워둔 채 나머지 인선을 하고 김 전 위원장 합류를 계속 설득하겠다는 뜻이다.

윤 후보는 이날 부동산 가격 폭등으로 내 집 마련 고민이 크다는 청년에게 "정부가 집값이 오른 원인 진단을 잘못했다. 저는 시장원리에 따라 순리대로 풀겠다"며 "규제를 풀고 세금도 낮춰 공공주도로 임팩트 있게 공급하면 집값은 잡히리라 본다"고 답했다.

마무리 발언으로는 "기성세대는 청년들을 보면 '미안하다'는 얘기부터 나올 수밖에 없다. 고질적 저성장을 해결하려면 공정한 기회가 중요하다"며 "저는 여러분이 기회의 바다에 빠져 즐겁게 헤엄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1월 29일 0시 기준 )

  • 대구 881
  • 경북 590
  • 전국 17,542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