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100] 윤석열 "나는 충청의 아들…중원서 정권교체 신호탄"

김병준과 세종행…지역 연고 강조
"청와대 제2 집무실 세종에 이전할 법적 근거 마련"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가 29일 오후 세종시 밀마루 전망대를 방문해 김병준 상임선대위원장과 함께 행정중심복합도시 전경을 바라보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가 29일 오후 세종시 밀마루 전망대를 방문해 김병준 상임선대위원장과 함께 행정중심복합도시 전경을 바라보고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는 29일 "중원인 충청에서 정권교체 신호탄을 쏘아 올리는 것을 시작으로 '승리의 100일 대장정'에 나서고자 한다"며 대선 레이스의 스타트를 충청권에서 끊었다.

윤 후보는 이날부터 세종과 대전을 시작으로 2박 3일간 충청권 일정을 시작했다.

충청행 첫날인 이날 오후에는 세종·대전을 방문했고 둘째 날 청주, 셋째 날 충남 천안과 아산을 찾는다.

윤 후보는 이날 선대위 첫 회의에서 "저는 충청의 아들이고 충청은 제 고향이나 다름없다"고 지역 연고를 강조하면서 "역사를 보면 충청은 늘 캐스팅보트를 쥔 지역이고 대선의 승부처였다"고 말했다.

충청 지역은 역대 대선에서 '캐스팅보트' 역할을 하며 민심의 풍향계로 통했으며, 고(故) 김종필 전 총리 등을 중심으로 '충청대망론'이 일었던 곳이기도 하다.

윤 후보는 서울 출신이지만 부친인 윤기중 연세대 명예교수의 고향이 충남 공주라는 점을 고리로 지역 민심에 호소하면서 '충청대망론' 불 지피기에 나선 것으로 읽힌다.

특히 이날 윤 후보의 세종 일정에 참여정부에서 '세종시 설계자'를 자임하는 김병준 상임선대위원장이 동행해 눈길을 끌었다.

이를 두고 당 안팎에서는 김종인 전 비상대책위원장과 선대위 인선을 놓고 신경전을 벌여온 김병준 위원장에게 윤 후보가 '원톱 지휘권'의 힘을 실어준 것이란 해석도 나온다.

윤 후보는 세종시 밀마루 전망대를 찾아 행정중심복합도시 전경을 둘러본 뒤 "제가 차기 정부를 맡으면 임기 5년 동안 세종시에 여러 가지 법적·제도적 장치뿐 아니라 기반시설과 수도로서의 국격 차원에서도 문화·예술·교육, 또 학계와 정부 인사들이 서로 만나 치열한 정책 토론을 벌일 수 있는 장까지 구축하겠다"고 밝혔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가 특별법을 만들어 세종시에 행정수도 지위를 부여하는 방안을 검토하는 데 대해선 "헌법 개정이라든가 법 개정은 국민 전체와의 합의에 따른 문제"라며 "행정수도 기능을 실질화하는 데 힘을 쏟겠다"고 했다.

윤 후보는 청와대의 세종시 이전을 검토하느냐는 질문에는 "일단 청와대 제2 집무실을 (세종에) 이전할 수 있는 법적 근거를 마련하도록 하겠다"면서 "청와대 이전도 법 개정사항이기 때문에 제가 차기 정부를 맡게 되면 법률안을 제출하든지 국회에 촉구하겠다"고 말했다.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가 29일 오후 세종시 밀마루 전망대를 방문해 김병준 상임선대위원장과 함께 행정중심복합도시 전경을 바라보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가 29일 오후 세종시 밀마루 전망대를 방문해 김병준 상임선대위원장과 함께 행정중심복합도시 전경을 바라보고 있다. 연합뉴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8월 17일 0시 기준 )

  • 대구 8,728
  • 경북 7,550
  • 전국 180,803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