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

[속보] 검찰 '50억 클럽' 의혹 박영수 전 특검·홍선근 머니투데이 회장 소환

박영수, 홍선근. 연합뉴스, 매일신문DB
박영수, 홍선근. 연합뉴스, 매일신문DB

검찰이 대장동 의혹의 한 줄기인 '50억 클럽' 관련 의혹을 받고 있는 박영수 전 특별검사를 소환한 것으로 알려졌다.

▶26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대장동 의혹 전담수사팀(팀장 김태훈 4차장검사)은 이날 오후 박영수 전 특검을 소환해 조사 중이다.

박영수 전 특검은 자신이 고문 변호사를 맡았던 화천대유에 딸이 입사, 회사가 보유한 미분양 아파트 한 채를 분양 받아 논란이 됐다.

또한 그의 인척으로 알려진 분양대행업체 대표 이모씨가 화천대유 대주주인 김만배 전 머니투데이 기자로부터 백억원대 자금을 받은 것과 관련, 박영수 전 특검과 연관성이 있는지 여부에 관심이 향하고 있다.

▶50억 클럽과 관련해서는 홍선근 머니투데이 회장도 이날 검찰에 소환돼 조사를 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김만배 전 기자의 선배이기도 한 홍선근 회장은 2019년쯤부터 김만배 전 기자로부터 3차례에 걸쳐 차용증을 쓰고 수십억원을 빌린 것으로 알려졌는데, 이게 대장동 의혹과 연관성이 있는지에 시선이 향한 바 있다.

이에 김만배 전 기자 측은 검찰 조사에서 홍성근 회장이 돈을 빌린 후 갚은 적은 있지만 대장동 사업과는 무관하다는 취지로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50억 클럽을 두고는 박영수 전 특검과 홍선근 회장을 비롯해 곽상도 전 국회의원 등 다수 인물이 지목됐고, 이들 가운데 일부에 대해 최근 검찰이 소환 일정을 조율하고 있다는 소식이 전해진 바 있다.

이어 26일부터 본격적으로 소환 조사가 시작된 모습이다.

박수영 국민의힘 국회의원이 지난 10월 6일 언론에 첫 공개한 50억 클럽 6명 명단 가운데서는 5명 실명과 함께 홍모씨라는 이름이 올라온 바 있는데, 이어 홍선근 회장의 실제 검찰 소환 소식이 전해진 것

명단의 나머지 5명은 박영수 전 특검, 곽상도 전 의원, 권순일 전 대법관, 김수남 전 검찰총장, 최재경 전 청와대 민정수석이다.

명단에 적힌 6명 가운데 2명이 검찰에 소환된 상황이다.

아울러 곧 소환이 유력한 곽상도 전 의원의 경우 화천대유 컨소시엄 추진 과정에 도움을 줘 역시 화천대유에 입사한 아들 곽병채 씨의 퇴직금 명목으로 50억원을 받은 의혹에 연루돼 있다. 검찰은 지난 10월 곽병채 씨 집을 압수수색하고 그를 참고인 신분으로 불러 조사했다. 이어 지난 17일에는 곽상도 전 의원 집 및 화천대유 컨소시엄에 참여했던 하나은행 본점 등을 압수수색했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1월 29일 0시 기준 )

  • 대구 881
  • 경북 590
  • 전국 17,542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