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

김병준, 국힘 선대위 '원톱'…대선 '핵심' 떠오른 TK 정치권

金 상임선대위원장 "모든 것 쏟겠다"…대선 국면 '이름값' 할지 기대
주호영 조직총괄본부장 맡아 선거 '조직·전략' 두 분야 장악

국민의힘 김병준 상임선대위원장이 26일 오전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힘 김병준 상임선대위원장이 26일 오전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힘 대선 선거대책위원회가 26일 사실상 김병준 상임선대위원장 '원톱' 체제로 출발하게 됨에 따라 대구경북(TK) 정치권이 앞으로 대선 국면에서 '보수의 심장'이라는 이칭(異稱)에 걸맞는 위상을 회복할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전날 선대위 본부장 인선에서 당내 최다선인 주호영 국회의원(대구 수성구갑)이 선거 캠페인의 핵심인 '조직'을 맡은 점도 이러한 기대를 부풀게 하는 대목이다.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는 이날 서울 여의도에 있는 중앙당사에서 아이보시 고이치(相星孝一) 주한일본대사를 접견한 뒤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김 위원장 역할과 관련해 "선거운동은 기본적으로 각 지역의 선대위가 중심적으로 뛰고 중앙선대위는 방향을 잡고 지원해주는 것"이라며 "(김 위원장) 역할이라는 게 중요한 문제에 대해 같이 협의하고 논의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그는 "역할을 굳이 조정할 문제는 없을 것 같다"고 말했다.

그동안 총괄선대위원장으로 거론되는 김종인 전 비상대책위원장은 앞서 김 위원장의 선대위 내 권한을 놓고 불편한 기색을 비쳤다. 이에 이준석 대표도 김 위원장 역할 조정을 주장했는데 윤 후보가 그 역할을 축소하지 않겠다는 의지를 공개적으로 드러낸 것이다.

여기에 김 위원장도 이날 당사에서 윤 후보와 비공개 면담을 한 뒤 "제가 가진 모든 걸 이번 선거에 쏟을 예정"이라며 그간의 사퇴설을 일축하는 기자회견을 진행하면서 윤 후보가 사실상 '김병준 힘싣기'에 나선 것이라는 해석이 나온다.

이와 함께 지역 정치권에서는 앞으로 선대위 내에서 TK 인사들의 약진을 기대해 봐도 좋을 것이라는 말이 나온다. 김 위원장이 고령에서 태어나 대구 중구에서 성장한 TK 인사인데다, 대구에서 내리 5선을 한 주 의원이 서울부터 지방 조직에 이르기까지 지지층을 결집하는 역할을 담당하는 선대위 조직총괄본부장을 맡으면서다.

25일 저녁 서울대에서 열린 '국민의힘 서울캠퍼스 총회'에 참석했던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와 이준석 대표, 하태경 의원 등이 행사를 마친 뒤 관악구 신림동 순대타운을 찾아 시민들과 사진을 찍고 있다. 연합뉴스
25일 저녁 서울대에서 열린 '국민의힘 서울캠퍼스 총회'에 참석했던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와 이준석 대표, 하태경 의원 등이 행사를 마친 뒤 관악구 신림동 순대타운을 찾아 시민들과 사진을 찍고 있다. 연합뉴스

TK 지역구 한 의원은 "대선과 같은 전국 단위 선거에서 최고 핵심 요직은 조직과 직능을 꿰차는 것"이라면서 "정책 분야는 사실 교수, 전문가 집단이 중심이 되는 탓에 정책총괄본부장 역할은 미미하다고 봐야 한다. 그밖에 당연직으로 맡는 자리라든지 해당 보직을 받지 않았지만 누구나 해야 하는 일은 선거 캠페인에서 주목도가 낮은 편"이라고 말했다.

지역 정치권 관계자도 "선거의 핵심은 조직과 전략인데 두 분야의 '머리'를 TK 출신 인사가 차지한 만큼 앞으로 보수정당 선대위 내에서 TK 정치권의 역할을 기대해봐도 좋을 것"이라고 기대를 표했다.

그는 "다만 26일까지 확정된 선대위 인선안을 보면 사무총장인 권성동 당무지원본부장, 이양수 선대위 수석대변인, 박정하 선대위 공보실장 등 강원 출신 인사 강세가 두드러진다. TK 출신 인사들이 선거 국면에서 '이름값'을 하지 못하면 정권 교체를 하고도 허울만 좋은 '공신' 신세가 될 수도 있다"고 했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1월 22일 0시 기준 )

  • 대구 444
  • 경북 207
  • 전국 7,009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