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

김총리 "미접종자 의료비 자부담 고민…위드코로나 중단? 쉽지 않아"

김부겸 국무총리가 24일 오전 세종시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연합뉴스
김부겸 국무총리가 24일 오전 세종시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연합뉴스

김부겸 국무총리가 백신 미접종자나 병상 이동을 거부하는 환자에 대해 치료비 일부를 자부담하게 하는 방안을 거론했다.

김 총리는 26일 서울공관에서 한 출입기자단과의 간담회에서 '미접종자 등 치료비 자부담 방안'과 관련해 "스스로의 선택에 대한 책임을 물어야 하는 것 아니냐는 관점에서 고민해볼 것"이라고 밝혔다.

김 총리는 "위중증환자가 어느 정도 치료를 받고 고비를 넘기면 일반 병실로 가야 하는데 안 간다고 하면, '지금부터는 치료비를 당신이 부담해야 한다'고 할 수도 있는 것"이라며 "이렇게 하면 수도권에서 130∼150개 병상을 더 확보할 있다는 것이 전문가들의 분석"이라고 전했다.

그는 "다만 국가는 국민을 보호해야 할 책임이 있다"면서 "코로나19와 같은 감염병은 재난에 해당한다는 점에서 책임이 어디까지 있는지는 생각해봐야 한다"고 신중한 태도를 보였다.

한편, 김 총리는 단계적 일상회복(위드 코로나) 중단 가능성에 대해 "되돌아간다는 것은 말이 그렇지 쉽지 않다"며 "(방역 패스나 부스터샷으로) 사람들이 협조할 수 있는 분위기를 만들어야 한다"고 난색을 표했다.

김 총리는 "(중단없이) 하려니 쓸 수 있는 카드가 추가접종, 흔히 부스터샷 하고 (방역지침)강화하는 것"이라며 "접종 없이는 불편하게 만드는 것인데 사람들이 불편해 못하겠다 하는데 마스크를 쓰듯이 공공에 대한 최소한의 예의로 자기 뿐 아니라 타인을 보호해줘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결국 극복해가는 데에 시간이 걸릴 것"이라며 "그래서 바이러스와의 싸움이 어렵다. 그런 각오로 백신 접종하거나 해야 넘어간다"고 덧붙였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1월 22일 0시 기준 )

  • 대구 444
  • 경북 207
  • 전국 7,009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