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하철서 뱅크시 작품 7만원에?...진품이면 횡재한 美 20대 여성

콜린 알렉산더(26)가 틱톡을 통해 공개한 지하철역에서 구매한 뱅크시 추정 작품. 사진 틱톡 colalex 캡처
콜린 알렉산더(26)가 틱톡을 통해 공개한 지하철역에서 구매한 뱅크시 추정 작품. 사진 틱톡 colalex 캡처

미국의 한 20대 여성이 지하철에서 단돈 60달러(한화 약 7만 1천 400원)로 세계적인 거리 예술가 뱅크시(Banksy)의 작품을 샀다는 외신의 보도가 나왔다.

25일(현지시각) 뉴욕포스트는 "뉴욕시에 사는 26세 여성 콜린 알렉산더가 지하철 역 안에서 단돈 120달러에 뱅크시 작품 두 점을 샀다"면서 "현재 이 작품들의 진품 여부를 전문가에게 의뢰한 상태"라고 보도했다.

세계적인 예술가 중 하나인 뱅크시는 '얼굴없는 화가'로 알려져 있으며 주로 건물과 거리에 벽화를 그리는 그래피티 아티스트이다.

전쟁, 빈곤, 환경 문제 등의 내용이 담긴 그의 작품은 현재 수천달러에 거래되고 있다. 올해 초 런던 경매에서 낙찰된 작품 가격만 해도 2천 540만 달러(한화 약 303억 1천 490만원)에 달했다.

이런 그의 작품이 뉴욕 지하철에서 나타났다는 것이다. 알렉산더는 "그림을 보자마자 뱅크시의 작품임을 확신했다"고 말했다.

알렉산더는 틱톡을 통해 작품의 구매 경위를 설명했다. 그는 처음 퇴근길 지하철역에서 널브러져 있는 작품들을 발견했다고 한다. 그는 "처음에는 그냥 지나쳤지만 왠지 모르게 그 작품들에 대한 생각을 멈출 수가 없어 결국 지하철역으로 돌아갔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작품들 옆에 마스크로 얼굴을 가린 사람이 있었고 그에게 작품을 판매하냐고 물으니 말없이 고개를 끄덕였다"고 덧붙였다.

그렇게 알렉산더는 정체모를 사나이에게 120달러를 주고 뱅크시의 것으로 추정되는 작품 두 점을 구매했다.

알렉산더는 "진품이 아니더라도 이번 사건을 통해 이미 엄청난 경험을 했기 때문에 후회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한편 뱅크시는 실제로 지난 2013년 뉴욕 센트럴파크에서 스프레이 작품을 개당 60 달러에 판매한 바 있다.

뉴욕포스트는 "당시 해당 작품의 가치가 3만 1천달러로 추정되는데 뱅크시는 이를 60달러에 팔았다"면서 "이번에 알렉산더가 구매한 작품도 진품일 가능성이 없지는 않다"고 추측했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8월 17일 0시 기준 )

  • 대구 8,728
  • 경북 7,550
  • 전국 180,803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