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제철소 발전설비 신설…고효율·친환경 업그레이드

포스코 포항제철소에서 25일 열린 부생가스 발전 설비 준공식에서 관계자들이 기념 세리모니를 하고 있다. 포스코 제공
포스코 포항제철소에서 25일 열린 부생가스 발전 설비 준공식에서 관계자들이 기념 세리모니를 하고 있다. 포스코 제공

포스코 포항제철소에 고효율·친환경 부생가스 발전 설비가 들어왔다.

포스코는 25일 기존 발전설비 6기를 대체할 수 있는 신설 발전설비 준공식을 가졌다.

지난 2019년 착공한 신설 설비는 준공까지 3천500억원 가량이 투입됐다. 이곳에서 만들어진 전기는 전량 포스코 제철공정에 사용된다.

신설 설비는 철강 공정에서 발생되는 부생가스를 연소해 가스터빈을 구동시키는 방식으로 1차로 전기를 생산한다. 이후 연소 가스로 생산된 고압 증기를 통해 스팀 터빈을 돌려 2차로 전기를 생산하는 복합 발전 방식이다.

43년간 사용된 기존 발전설비와 비교하면 발전효율은 약 20%p 높고, 전기생산도 최대 150MW 까지 가능하다.

아울러 신설 설비에는 연소 배가스 내 질소산화물을 제거하는 SCR 설비, 전기를 이용해 먼지를 포집하는 전기 집진기 등이 적용돼 있다는 것도 강점이다.

포스코 관계자는 "공사 기간 동안 연인원 22만여 명이 투입됐고, 포항과 경북지역 기업들이 사업에 다양하게 참여하는 등 지역경제에도 긍정적 영향을 끼쳤다"면서 "이번 신설 설비 구축을 비롯해 앞으로도 친환경 제철소 구축을 위해 집진기 증설 등 환경적으로 이로운 시설을 보다 강화해 나가겠다"고 했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12월 03일 0시 기준 )

  • 대구 99
  • 경북 82
  • 전국 4,944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