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전 체력안배 위한 한 수가 악수로…콘테 "우리팀 수준 높지 않다" 쓴소리

토트넘, 손흥민 교체 투입에도 슬로베니아 팀 무라에 1-2로 져 콘퍼런스리그 16강 진출 장담 못해

무라와의 경기에서 패한 뒤 아쉬워하는 손흥민. 연합뉴스
무라와의 경기에서 패한 뒤 아쉬워하는 손흥민. 연합뉴스

손흥민의 토트넘이 제대로 망신을 당했다. 유럽 축구 클럽 대항전 3부리그 격인 콘퍼런스리그에서 토트넘이 슬로베니아 팀 무라에 충격적인 패배를 당했다.

토트넘은 26일(한국시간) 슬로베니아 마리보르의 스타디온 류드스키 브르트에서 열린 2021-2022 콘퍼런스리그 조별리그 G조 5차전 원정 경기에서 무라에 1-2로 졌다. 이달 초 토트넘 지휘봉을 잡은 안토니오 콘테 감독은 콘퍼런스리그 1승,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에선 1승 1무의 무패 행진을 이어오다 부임 첫 패배를 당했다.

앞서 4경기에서 2승 1무 1패로 승점 7을 쌓아 조 2위를 달리던 토트넘은 승점 추가에 실패하며 순위를 유지했다.

이날 피테서(네덜란드)와 3-3으로 비겨 승점 11이 된 렌(프랑스)과의 격차가 조별리그 1경기를 남기고 승점 4로 벌어지면서 토트넘은 16강에 직행하는 조 1위 확보엔 실패했다.

선수들에게 지시하는 토트넘 안토니오 콘테 감독. 연합뉴스
선수들에게 지시하는 토트넘 안토니오 콘테 감독. 연합뉴스

피테서가 이날 렌을 상대로 승점 1을 추가해 토트넘과 같은 승점 7이 되며 토트넘은 조 2위조차 장담할 수 없는 처지가 됐다. 12월 10일 예정된 렌과의 조별리그 최종 6차전 홈 경기가 부담스러워졌다.

손흥민은 예상대로 토트넘이 로테이션을 가동하면서 벤치에서 시작했다. 하지만 토트넘은 0-1로 끌려가자 후반 9분 손흥민 카드를 꺼내들었다.

손흥민은 후반 13분 수비를 무력화하는 드리블 돌파 이후 페널티 지역 오른쪽에서 오른발 슛을 날렸으나 골키퍼에게 막혔다. 토트넘은 후반 27분 케인이 감각적인 오른발 칩슛으로 어렵게 동점을 만들었다.

아마데이 마로샤의 결승 골에 기뻐하는 무라 선수들. 연합뉴스
아마데이 마로샤의 결승 골에 기뻐하는 무라 선수들. 연합뉴스

무라는 경기 종료 직전 토트넘의 수비 뒷공간을 완벽히 허무는 역습을 펼쳤고, 아마데이 마로샤가 페널티 지역 오른쪽을 파고들어 때린 오른발 슛이 꽂히며 승리의 '극장 골'이 됐다.

패배한 토트넘의 로테이션이 실패로 이어졌다. 주전 선수들의 체력적 안배를 위한 한 수가 악수가 되고 말았다.

토트넘 부임 후 첫 패배를 떠안은 콘테 감독은 경기 후 인터뷰를 통해 "현재 토트넘의 수준은 높지 않다. 우리는 선수단의 퀄리티를 더 높이기 위해 더 많은 노력이 필요하다"면서 "다른 상위팀들과 비교했을 때 격차가 분명히 존재한다"면서 쓴소리를 전했다.

그러면서 콘테 감독은 "토트넘은 매우 젊은 팀인 동시에 보완하고 향상할 부분이 많다"면서 "해결할 문제가 있으니 내가 여기 온 거다. 현재 스쿼드의 질을 끌어 올리고자 큰 노력이 필요하다"며 "지금의 상황이 두렵거나 걱정되지는 않는다. 다만 시간과 인내심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12월 03일 0시 기준 )

  • 대구 99
  • 경북 82
  • 전국 4,944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