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35%)·李(32%) 지지도 동반 감소 "태도유보(23%) 급등"

  • 0

이재명, 윤석열. 연합뉴스
이재명, 윤석열. 연합뉴스
전국지표조사(NBS)
전국지표조사(NBS)

전국지표조사(NBS) 11월 4주차 조사 결과가 25일 발표됐다.

내년 대선이 4자 대결로 치러질 경우를 가정한 조사 결과가 나왔다.

▶윤석열 국민의힘 후보 35%,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후보 32%, 안철수 국민의당 후보 5%, 심상정 정의당 후보 3% 순이었다.

이 조사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 3.1% 포인트(p)인데, 이에 따라 윤석열 후보와 이재명 후보는 오차범위 내 접전을 펼친 것으로 풀이된다.

1주 전 조사에서는 윤석열 후보 36%, 이재명 후보 35%로 나타났는데, 전주 대비 윤석열 후보는 1%p, 이재명 후보는 3%p 감소한 것이다.

▶李·尹, 두 후보 모두 지지도가 감소한 것인데, 대신 태도 유보(없다, 모름, 무응답) 응답이 1주 전 18%에서 이번 주 23%로 5%p 늘었다.

이는 지난 10월 3주차부터 이번까지 모두 6차례 진행된 이 조사 4자 대결 결과상 가장 높은 수치이기도 하다.

두 후보에 대한 지지도가 빠진만큼, 태도 유보 성향이 상승한 것으로 해석할 수 있는 셈.

물론 윤석열 후보의 경우 1%p라는 하락 폭이 미미한 수준이라고 볼 수도 있겠으나, 좀 더 범위를 넓혀 보면 얘기가 달라진다. 윤석열 후보 지지도는 4주 전인 10월 4주차 조사 4자 대결에서 28%였던 게 2주 전인 11월 2주차 같은 조사에서 39%까지 11%p 치솟았다가, 다시 2주 사이 4%p가 빠진 것이다.

이재명 후보 역시 35%의 벽을 번번이 넘지 못하는 모습이다. 11월 1주차 조사 30%에서 상승세를 타는듯 보였으나 35%(11월 3주차 조사)를 넘지 못하고 이번 주에는 다시 내려온 것.

두 후보 모두 대장동 의혹과 고발 사주 의혹 등 연루된 굵직한 의혹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있고, 실언·실책을 비롯한 이런저런 논란도 잇따르고 있는데, 이에 대한 실망 내지는 피로감이 반영됐을 것이라는 분석도 제기된다.

▶대선 당선 전망에 대한 조사도 실시됐다.

윤석열 후보 40%, 이재명 후보 38%, 안철수 후보 1%, 심상정 후보 0% 순이었다.

없다·모름·무응답 답변은 21%였다.

4자 대결과 비슷한 맥락이 확인된다.

아울러 이번 대선에 대한 유권자 인식을 조사했더니, 정권 심판론이 48%로 국정 안정론(39%)에 우세했다.

이 조사는 지난 22~24일 전국 만 18세 이상 남녀 1천4명을 대상으로 엠브레인퍼블릭·케이스탯리서치·코리아리서치·한국리서치가 진행했다.

조사 방식은 휴대전화 가상번호 이용 전화 면접 조사였다.

응답률은 29.6%였다. 모두 3천390명과 통화해 1천4명이 응답했다는 뜻이다.

해당 조사 관련 자세한 내용은 전국지표조사 홈페이지 및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 참조.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