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金 얘기 더 안해" vs 김종인 "주접만 떨어놔"

金 합류 없이 국힘 선대위 조직 구성…불편한 심기 드러내며 힘겨루기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가 25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선거대책위원회 구성에 대해 발언하고 있다. 왼쪽부터 이준석 대표, 윤 후보, 김기현 원내대표. 연합뉴스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가 25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선거대책위원회 구성에 대해 발언하고 있다. 왼쪽부터 이준석 대표, 윤 후보, 김기현 원내대표. 연합뉴스

국민의힘 대선 선거대책위원회 출범을 앞두고 윤석열 대선후보와 김종인 전 비상대책위원장 간 신경전이 갈수록 격화하고 있다.

정가에서는 25일 윤 후보가 선대위 총괄선대위원장을 맡을 것으로 예상됐던 김종인 전 위원장이 합류하지 않은 채 선대위 2차 인선을 단행한 점, 김 전 위원장이 가시 돋친 말을 쏟아낸 점 등으로 미루어 양측이 마지막 한 수를 쏟아내며 최종 '힘겨루기'에 들어간 것 아니냐는 관측도 내놓는다.

윤 후보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당 최고위원회의에서 "선거 운동이 더 지체돼서는 곤란하다. 1분 1초를 아껴 가면서 뛰어야 될 그런 상황"이라며 6개 분야 총괄본부장 인선을 확정했다. 선거운동이 시급한 상황이라는 명분 아래 김 전 위원장을 일단 제쳐놓고 선대위 출범 채비에 나선 것이다.

윤 후보는 김 전 위원장 합류 불발에 따른 잡음이 이어지고, 선대위 면면이 식상하다는 비판이 있는 점을 감안한 듯 최고위 후 "선대위 구성은 한 번에 전부 마무리해서 발표하는 것보다 일단은 우리 당에서 출발되는 선대위 조직을 먼저 구성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김 전 위원장 추가 합류 가능성 관련 질문에는 "김 박사님 관련 이야기는 더 말씀 드리지 않는 게 바람직하다"고 선을 그었다.

이양수 선대위 수석대변인도 "선대위 구성이 너무 정치인 일색 아니냐고 하는데 사실은 신선한 인물을 검토하고 있고 확정된 것도 있다"며 "그것을 발표 못하는 것은 총괄선대위원장 문제가 해결되면 같이 하려고 한 것"이라며 김 전 위원장에게 책임을 돌렸다.

김 전 위원장도 선대위 합류 문제와 관련해 강경 발언을 쏟아내며 불편한 심기를 고스란히 드러냈다.

그는 이날 서울 광화문에 위치한 개인 사무실 앞에서 기자들과 만나 "(윤 후보가) 나한테 최후통첩을 했다고 주접떨어놨던데 그 뉴스 보고 '잘됐다' 그랬다"며 "오늘로 끝을 내면 잘됐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날 오전 '윤 후보 측이 오늘 중으로 선대위 합류 선언을 하지 않으면 끝이다. 김 전 위원장에게 최후통첩을 했다'는 내용의 기사가 나온데 대해 불쾌함을 표한 것이다.

이어 김 전 위원장은 "가급적이면 선대위가 정상으로 갈 수 있는 여건을 처음부터 만들겠다는 얘기이지 특별한 의미가 없다"며 "밖에서 돕겠다고 한 적도 없다"고 꼬집었다. 이는 전날 윤 후보가 김 전 위원장과 깜짝 만찬 회동 후 기자들에게 한 말을 정면으로 반박하는 것이다.

정치권에서는 이와 관련해 양측 모두 결단의 시간이 임박한 것으로 보고 있다. 윤 후보가 "1분1초도 아껴야 할 상황", "김 박사님 관련 이야기는 않겠다" 등의 표현으로 김 전 위원장의 결단을 촉구하는 의중이 실린 것이며, 김 전 위원장도 '합류 거부' 의사 표명으로 존재감을 극대화한 전례가 여러 번 있다는 설명이다.

정치권 관계자는 "여태껏 정치권이 김 전 위원장의 결단을 기다린 게 한두 번이 아니다"면서 "문재인 대통령, 박근혜 전 대통령도 수차례 김 전 위원장을 찾아가 '역할을 해 달라'고 부탁했다. 심지어 지난해 4월 미래통합당(국민의힘 전신) 비상대책위원장으로 올 때도 '관심 없다'고 했었다"고 말했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12월 03일 0시 기준 )

  • 대구 99
  • 경북 82
  • 전국 4,944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