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 '李 최측근' 김영진 사무총장 임명…친정체제 강화

전략기획위원장 강훈식…선대위 직책 겸임, 당·선대위 일체화
김영진 신임 사무총장 "6∼7개 본부로 선대위 간소화"

더불어민주당 김영진 신임 사무총장.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김영진 신임 사무총장.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이 25일 사무총장에 이재명 대선후보의 최측근인 김영진 의원을, 전략기획위원장에는 강훈식 의원을 각각 임명하며 '이재명 친정체제' 구축을 본격화했다.

고용진 민주당 수석대변인은 이날 여의도 당사 브리핑을 통해 송영길 대표가 이 후보와 협의해 이 같이 임명했다고 밝혔다.

송 대표는 전날 밤 최고위원들과도 새 사무총장 및 전략기획위원장 인선안에 대해 협의한 것으로 전해졌다.

신임 당 사무총장에 임명된 김영진 의원은 이 후보의 최측근 인사다.

지난 2017년 대선 경선 당시부터 이 후보를 도왔던 그는 대선 경선 캠프 및 선대위에서 각각 상황실장을 맡았다.

이 후보의 모교인 중앙대 총학생회장 출신인 김 의원은 이 후보 측근 그룹인 '7인회' 멤버 중에서도 핵심으로 통한다.

특히 집권여당 사무총장에 재선이 임명된 것은 극히 이례적으로, 핵심 측근 기용을 통해 이 후보의 당 장악력을 높이기 위한 뜻으로 읽힌다.

전략기획위원장으로 발탁된 강훈식 의원은 이번 본선 선대위가 꾸려지면서 정무조정실장으로 합류하며 신(新) 측근으로 부상했다.

이 후보의 현장을 수행한 강 의원은 당내에서 전략통으로 분류된다.

두 사람 모두 재선으로 40·50대라는 점에서 기동성을 강조한 이 후보의 전략에 맞춘 실무형 인사라는 특징도 있다.

이번 임명은 이 후보의 쇄신 방침에 따라 정무직 당직자가 총사퇴한 가운데, 두 요직에 이 후보와 가까운 인사를 전진 배치해 '이재명의 민주당'으로 급격히 전환하고 있는 것으로 풀이된다.

김 의원과 강 의원은 선대위에서도 각각 총무본부장 및 전략본부장을 겸임하게 된다.

당과 선대위의 체계 일체화를 노린 포석으로 읽힌다.

신임 사무총장으로 임명된 김영진 의원은 이날 민주당사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향후 선대위 쇄신 방향과 관련해 "16개 본부 체제를 6∼7개로 간소화하고 신속대응 체제로 바꾸겠다"면서 "신속 기동체제를 구축해 무겁고 느린 선대위에서 빠르고 기능성 있는 선대위로 전환하겠다"고 말했다.

개편안 발표 시기에 대해서는 "2∼3일 정도 준비해야 한다. 다음 주가 돼야 할 것"이라고 했다.

한편, 이 후보의 당 쇄신 방침에 따라 총사퇴했던 정무직 당직자 가운데 사무총장 및 전략기획위원장을 제외한 박완주 정책위의장 등 다른 인사들은 유임됐다.

업무 연속성을 살리는 동시에 당의 안정도 도모한 것으로 보인다.

신현영 원내대변인은 이날 기자들에게 원내대표단의 유임에 대해 "정기국회 동안 입법·예산을 더 잘 챙겨야 한다는 메시지이기도 하다"고 설명했다.

앞서 이 후보는 지난 20일 지지율 정체 등으로 당 일각에서 위기론이 나오자 "민주당의 이재명이 아니라 이재명의 민주당으로 만들어 가겠다"면서 당·선대위 쇄신 방침을 밝혔다.

이에 민주당은 의총에서 이 후보에게 선대위·당 쇄신을 일임했고 윤관석 전 사무총장 등 정무직 당직자들이 전날 총사퇴했다.

이 후보는 당 쇄신에 이어 선대위 조직·인적 개편도 조만간 마무리할 계획이다.

더불어민주당 강훈식 신임 전략기획위원장.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강훈식 신임 전략기획위원장. 연합뉴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12월 03일 0시 기준 )

  • 대구 99
  • 경북 82
  • 전국 4,944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