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선 '안동∼영천' 복선 깔면 1천억 예산 절감 뻔한데…

정부, 단선 왜 고집하나…개통 후 계획 변경 땐 예산 더 들어
준공 뒤 이용량 늘어 복선으로 바꾸면 사업비 987억원 더 들어
"통합신공항 연계 노선인 만큼 지금 복선으로 구축해야"

서울과 부산을 잇는 철로 중 유일하게 단선 전철로 공사 중인 중앙선 안동~영천 구간을 복선 전철로 구축해야 한다는 목소리에 힘이 실리고 있다.

통합신공항 개항 시 안동, 영천, 경주 등지의 공항 접근 교통망이 될 예정인 데다 단선 개통 뒤 복선 추가 시 1천억원가량의 예산이 더 들 것으로 분석되고 있어서다.

25일 경북도에 따르면 정부는 중앙선 및 동해남부선을 복선 전철로 개량하는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사업이 완료되면 서울~부산까지의 경부선과 상호 보완하는 기능을 수행, 국토를 종단하는 주요 철도 축이 될 전망이다.

문제는 안동과 영천을 잇는 71.3㎞ 구간만 복선을 깔 수 있는 기반 공사를 하면서도 단선 철로를 놓는 것으로 진행되고 있다는 점이다.

경북도는 이 구간만 단선으로 하면 향후 이용량 증가 시 열차 교행의 어려움 등으로 병목 현상을 일으킬 것으로 우려한다.

영주와 안동, 의성(신공항 연계), 군위, 영천, 신경주를 잇는 철도여서 2028년 통합신공항이 개항하면 공항 탑승객의 주요 이동 루트가 돼 이용량 증가가 예상된다는 것이다.

특히 지금 계획을 바꿔 복선 공사를 시행하면 비용이 1천605억원 더 들지만 준공 뒤 별도로 복선을 놓으면 2천592억원이 추가로 필요한 여건인 것으로 나타났다.

동시에 공사를 시행할 때보다 987억원의 추가 비용이 발생한다는 얘기다.

단선 전철로 개통한 뒤 이용량 증가로 복선을 추가하게 되면 공사 과정에서 각종 안전문제를 일으킬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이에 따라 경북도는 정부를 상대로 중앙선 안동~영천 구간 전철화 사업 계획을 복선으로 바꿔달라고 수년째 건의하고 있다.

지난해 8월 통합신공항 이전지가 군위·의성 경계로 확정된 이후에는 해당 노선이 대구경북선(공항철도·서대구KTX~신공항)과 함께 신공항을 잇는 주요 광역 철도망이 될 것으로 보고 복선 전철화를 위한 정부 설득 작업에 더욱 박차를 가하고 있다.

지난달 26일 안동을 찾은 김부겸 국무총리에게 지원을 요청한 도내 주요 현안의 하나로도 이름을 올린 바 있다.

경북도 관계자는 "과거 단선으로 계획할 때와 현재의 여건은 많이 바뀐 상황이고 1천억원가량의 비용도 절감할 수 있다"면서 "연내 사업 계획 변경이 확정될 수 있도록 관계 부처 등 설득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12월 03일 0시 기준 )

  • 대구 99
  • 경북 82
  • 전국 4,944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