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수 영탁 팬클럽 '영탁이 딱이야' 월드비전에 후원금 2천만원 전달

후원금은 국내 아동 난방비 지원하는 '난방온' 캠페인에 사용 예정

가수 영탁. 월드비전 제공
가수 영탁. 월드비전 제공

가수 영탁의 공식 팬클럽 '영탁이 딱이야'가 월드비전에 기부금 2천만원을 기부했다.

국제구호개발 비정부국제조직(NGO) '월드비전'(회장 조명환)은 가수 영탁 팬클럽 '영탁이 딱이야'로부터 기부금 2천만원을 전달받았다고 25일 밝혔다.

기부금은 전액 '난방온' 캠페인에 사용된다. '난방온'은 국내 저소득층 아동 가정에 난방비와 외투, 이불, 전기난로 등 난방용품을 지원하는 캠페인이다. 이를 통해 2016년부터 지난해까지 국내 아동 7천818명이 약 19억원 규모의 난방비와 난방용품을 지원받았다.

'영탁이 딱이야'는 연말을 맞아 열악한 주거 환경에 놓인 아동에게 따뜻한 겨울을 선물하고자 후원금을 마련했다.

팬클럽 관계자는 "유독 추운 겨울이 예상되는 가운데 여전히 우리 곁에는 춥고 외로운 겨울을 보내야 하는 아이들이 많다"며 "후원금을 통해 아이들이 따뜻한 겨울을 보냈으면 좋겠다"고 했다.

'영탁이 딱이야'는 지난 9월에도 결식 아동을 위해 '월드비전 사랑의도시락' 사업에 2천400만원을 후원하기도 했다.

조명환 월드비전 회장은 "영탁 팬클럽에서 아이들을 위해 나눔의 손길을 전해줘 감사하다"며 "경제적 어려움으로 추운 겨울을 보내는 아이가 없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했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5월 21일 0시 기준 )

  • 대구 1,316
  • 경북 1,663
  • 전국 23,462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