큰절 뒤 패배?…이재명 사죄 후 회자되는 '큰절의 정치학'

황교안·추미애도 패배, 이재명은?…여야 막론 선거 때 엎드려 읍소
'판세 불리' 위기의식 담겨있어…"보여주기 쇼" 곱지 않은 시선도
국힘 "당보다 李 후보 더 문제"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가 24일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 회의실에서 열린 민생·개혁 입법 추진 간담회에서 '새로운 민주당으로 거듭나겠다'며 사죄의 큰절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가 24일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 회의실에서 열린 민생·개혁 입법 추진 간담회에서 '새로운 민주당으로 거듭나겠다'며 사죄의 큰절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들의 아픈 마음을 더 예민하고 신속하게 책임지지 못한 점에 대해서 다시 한 번 사과드린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는 지난 24일 오후 여의도 민주당사에서 열린 '민생·개혁 입법 추진 간담회'에서 국민을 향해 사죄의 큰절을 올렸다. 이 후보의 갑작스러운 큰절에 윤호중 원내대표를 비롯한 당 지도부도 자리에서 벌떡 일어나 고개를 숙였다.

후보자가 사죄의 큰절로 읍소하는 건, 선거국면에서 밀리고 있는 증거라는 말이 있다. 큰절을 보면 불리한 판세도 보인다는 것이다. 큰절과 여론조사업체 '리얼미터'를 합성한 이른바 '큰절미터'가 이 후보로 인해 재차 회자하기 시작했다.

큰절하면 황교안 전 미래통합당 대표가 빠질 수 없다.

황 전 대표는 지난해 4·15 총선에서 서울 종로에 출마했지만 선거 기간 내내 이낙연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에게 고전을 면치 못했다. 그러자 선거 막판 "이대로 가면 쉽지 않다"며 종로 15개동을 돌며 '큰절유세'를 벌였다. 하지만 결과는 약 20%포인트(p)차의 대패였다.

20대 총선 새누리당 대구지역 출마 후보들과 최경환 새누리당 대구경북선대위원장이 6일 오후 대구문화예술회관 앞에 모여 공천파동으로 인해 후진적 정치성을 보여준 데 대해 시민들에게 무릎 꿇고 머리 숙여 사죄하고 있다. 매일신문DB
20대 총선 새누리당 대구지역 출마 후보들과 최경환 새누리당 대구경북선대위원장이 6일 오후 대구문화예술회관 앞에 모여 공천파동으로 인해 후진적 정치성을 보여준 데 대해 시민들에게 무릎 꿇고 머리 숙여 사죄하고 있다. 매일신문DB

집단 큰절의 사례도 있다.

2016년 20대 총선을 앞두고 대구경북(TK)은 이른바 '친박 공천'이라 불리는 새누리당 공천 파동으로 민심이 들끓었다. 당시 최경환 TK 선대위원장과 대구지역 12개 지역구 후보들은 "사죄의 말씀을 드리고 회초리로 때려 달라"며 단체로 큰절을 했다. 하지만 개표 결과 12개 중 4개 지역구를 더불어민주당(김부겸), 무소속(주호영·유승민·홍의락)에 내주는 참패를 당했다.

홍준표 의원도 사죄의 큰절 후 패배의 쓴맛을 본 기억이 있다. 홍 의원은 지난 2018년 당시 자유한국당 대표로 6·13 지방선거를 이끌었다. 부산시장 선거가 위태롭자 그는 부산을 직접 찾아 "부산까지 무너지면 우리 자유한국당은 문을 닫아야 한다."며 큰절로 지지를 읍소했다. 그럼에도 결과는 민주당 소속 오거돈 전 부산시장의 승리였다.

6·13 지방선거를 앞둔 마지막 주말인 9일 자유한국당이 부산 중구 광복동에서 연 '가자! 부산 지키러' 대규모 총력 유세에서 홍준표 대표가 부산시민께 사죄의 절을 하며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연합뉴스
6·13 지방선거를 앞둔 마지막 주말인 9일 자유한국당이 부산 중구 광복동에서 연 '가자! 부산 지키러' 대규모 총력 유세에서 홍준표 대표가 부산시민께 사죄의 절을 하며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연합뉴스

정치권에서 큰절을 유행시킨 건 추미애 전 법무부장관이다. 지난 2004년 17대 총선 당시 민주당 선대위원장이었던 그는 '노무현 탄핵' 역풍을 맞자, 광주에서 서울까지 2박 3일 일정으로 삼보일배에 나섰다. 노 전 대통령 탄핵에 대한 사죄의 의미였지만, 결과는 처참했다. 추 전 장관은 서울 광진구을 지역구에서 낙선했고, 민주당 전체 의석도 9석으로 쪼그라들었다.

이렇듯 큰절까지 올리는 데 민심이 외면하는 이유는 무엇일까. 정치권에선 후보자가 사죄의 큰절을 올린다는 사실 자체가 선거에서 밀리고 있다는 증거인데다, 국민들이 큰절을 바라보는 시선도 곱지 않다고 분석한다.

이재명 후보의 큰절을 두고도 즉각 '화장 고치기'라는 비판이 나오는 이유다.

이연기 김동연 캠프 공보특보는 25일 논평에서 "이재명 후보의 큰 절과 선대위 재구성은 무능한 정치의 화장 고치기에 불과하다"며 "국민은 정권을 교체해야 한다고 말하는데 무조건 연장을 읍소하는 모양새 아닌가. 국민이 흔쾌히 받아들일 이유가 없다"고 말했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12월 03일 0시 기준 )

  • 대구 99
  • 경북 82
  • 전국 4,944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