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에서 화이자 접종 후 희소병 걸려 전역…"다 포기하고 싶다"

멀쩡했던 20살 청년이 장애 안고 전역…군은 보상대책 없어

올해 1월 입대해 강원도의 육군 11사단에 배치됐던 김성욱 일병이 지난 6월 초 화이자 백신 접종 후 자가면역성 뇌염에 걸려 투병해오다 이번 주 조기 전역이 최종 결정될 것으로 알려졌다고 육군본부 등이 25일 밝혔다. 왼쪽은 건강했던 당시 김 일병의 모습, 오른쪽은 병원 치료 중인 김 일병. 김성욱 일병 제공. 연합뉴스
올해 1월 입대해 강원도의 육군 11사단에 배치됐던 김성욱 일병이 지난 6월 초 화이자 백신 접종 후 자가면역성 뇌염에 걸려 투병해오다 이번 주 조기 전역이 최종 결정될 것으로 알려졌다고 육군본부 등이 25일 밝혔다. 왼쪽은 건강했던 당시 김 일병의 모습, 오른쪽은 병원 치료 중인 김 일병. 김성욱 일병 제공. 연합뉴스

군에서 코로나19 백신을 접종한 후 희귀한 병에 걸려 조기 전역하게 된 20살 장병의 사연이 전해져 안타까움을 사고 있다.

25일 육군본부 등에 따르면 올해 1월 입대해 강원도의 육군 11사단에 배치됐던 김성욱(20) 일병은 지난 6월초 화이자 백신 접종 후 자가면역성 뇌염에 걸려 투병해오다 이번주 조기 전역이 최종 결정될 것으로 알려졌다. 김 일병은 다음 달쯤 민간인 신분이 된다.

자가면역성 뇌염은 세균, 박테리아 등을 방어해야 하는 면역세포가 반대로 자기 몸의 뇌를 공격해 발생하는 극희귀 질환으로, 사람에 따라 다르지만 치료 기간이 최소 2~3년에서 평생 지속될 수도 있다고 한다.

연합뉴스 보도에 따르면 지난 4월과 6월 국군수도병원에서 발목의 철심 제거 수술과 척추신경 차단술을 받고 몸이 온전하지 못한 상태에서 백신을 접종했던 김 일병은 그동안 자가면역성 뇌염으로 인해 갑자기 정신을 잃고 쓰러지는 일을 반복하고 있다.

김 일병은 입대 전 교통사고로 발목에 박아두었던 철심 2개를 제거하는 수술을 받았으나 1개만 정상적으로 제거하고 나머지 1개는 수술 과정에서 쇠 윗부분이 부러져 뼛속에 그대로 남게 됐고, 그로 인해 통증이 심해져 척추신경 차단 수술까지 받았다.

몇달 전까지 매일 한번씩 1분정도 정신을 잃고 쓰러지기를 반복했던 김 일병은 국군수도병원에서 치료가 어려워 분당서울대병원에서 통원치료를 하면서 몸 상태가 많이 호전됐지만, 이달 들어서도 벌써 3번이나 쓰러졌다.

문제는 군에서 구체적 보상방안을 내놓지 않고 있다는 점이다. 멀쩡하던 청년이 군 생활 중 희소병에 걸렸고, 언제 쓰러질지 모르고 말까지 어눌해져 정상적 생활이 어렵기 때문이다.

김 일병은 연합뉴스 측에 "지금 다 포기하고 싶고 그만 살고 싶다. 진짜 힘들다. 제대하더라도 직장에 취직할 수 있을지 모르겠고, 일을 못하게 되면 병원비도 어떻게 마련할지 막막하다. 보상금 이런 거는 다 필요 없고 보훈대상자만 됐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그는 "군에서 지원방안을 마련한다더니 아무런 조치도 없이 전역시킨다. 믿음이 안생긴다. 어제도 부모님이 울면서 건강하게 살자고 말하는데 마음이 너무 아팠지만 약한 모습 보여드리기 싫어 눈물을 참았다"며 "이제 20살인데 내 상황이 너무 슬프다"고 말했다.

그는 "군대에 안갔다면 안아프고 잘살고 있을 텐데 억울하다. 나도 걱정이지만 가족이 더 걱정"이라고 말했다.

국군의무사령부 관계자는 "김 일병이 전역하더라도 규정에 따라 6개월 동안은 현역처럼 치료비 지원을 받을 수 있으며, 이후 보상심의와 국가보훈처의 지원을 받을 수 있는 보훈대상 신청 등은 육본에서 심의해 결정한다"고 말했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12월 03일 0시 기준 )

  • 대구 99
  • 경북 82
  • 전국 4,944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